민첩하고 유연한 조직으로 변화

현대자동차그룹이 급변하는 미래 자동차 시장 대응을 위해 연구개발본부 조직을 대폭 개편했다. 현대차그룹은 9일 기존 프로젝트 매니지먼트(PM)·설계·전자·차량성능·파워트레인(PT) 등 5개 담당으로 나누었던 연구개발본부(R&D) 조직을 제품통합개발담당, 시스템부문, PM담당 등으로 단순화했다. 디자인담당과 상용담당은 연구개발본부의 별도 조직으로 운영한다.

‘제품통합개발담당’은 자동차 개발 초기 단계에서 전체적인 기본 구조를 잡아주고 최종 단계에서 다시 종합적인 성능 조율을 맡는다. ‘시스템 부문’은 주요 핵심 기술개발을 담당한다. 제품개발을 총괄하는 ‘PM담당’은 제품통합개발담당에서 만든 차량의 콘셉트를 바탕으로 각 시스템 부문이 개발한 기술을 차급과 브랜드별로 최적화해 상호간섭을 막고 차별화된 제품 개발을 책임진다.

기존에 브랜드와 차급 개념이 섞인 ‘혼합 구조’(제네시스, EV고성능, 소형, 중대형, RV)에서 전 브랜드를 아우르는 ‘차급 구조’(경형, 소형, 준중형, 중형, 대형 센터)로 바뀌면서 명확한 콘셉트 차별화를 구축, 제품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이번 R&D 조직 구조 개편으로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와 고객 요구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해 미래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현대차, 벤츠와 자율주행 동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