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대할 때 필수적인 것이 선글라스다. 자동차 운전 중에도 유용하기 때문에 차 내에 선글라스를 넣어두는 곳(보통은 룸미러 근처)이 있을 정도다.

하지만, 뜨거운 여름철 차 내에 선글라스를 그냥 두는 건 선글라스뿐만 아니라 눈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대전보건대 안경광학과 김흥수 교수팀은 실험결과 70도에서 5분을 넘으면 렌즈의 코팅막에 균열이 생겼다고 밝혔다. 온도가 90도로 오르면 불과 1분 만에 코팅막이 망가졌다.

렌즈 소재는 플라스틱이나 유리가 대부분이고, 이들은 열에 약한 단점이 있기 때문이다. 플라스틱 렌즈는 고온에서 수축과 팽창이 일어나고 유리는 열전도율이 높아 렌즈의 코팅막이 쉽게 균열된다.

선글라스를 포함한 안경 렌즈 코팅막은 흠집을 예방해 빛 산란을 줄이는 동시에 자외선이나 모니터의 청색광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이 코팅막에 균열이 생기면 빛이 꺾이는 각도가 달라져 망막에 정확하게 상이 맺히지 않아 시력이 충분히 나오지 않고, 자외선·청색광 차단 같은 특수 기능도 잃어버린다는 것이 김 교수의 설명이다.

여름철 주차장에 있는 자동차 실내 온도는 90도 가까이 오르기 때문에 불과 몇 분 만에
큰맘 먹고 산 선글라스를 망가트리게 되는 것이다.

자동차 실내의 뜨거운 열은 렌즈뿐만 아니라 선글라스의 프레임에도 좋지 않다. 여름철 차 내에 장시간 선글라스를 둘 경우 프레임이 뒤틀리는 경우가 많고 AS를 받는다고 하더라도 다시 뒤틀릴 위험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태양이 강한 야외에 차를 세울 경우, 선글라스를 보관함에 두지 말고 전용 케이스에 담아 센터 콘솔에 넣거나 가지고 내리는 것이 현명하다고 말한다.

 

고석연 기자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전기차 운행 팁 정리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