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엔 생산직 30% 잉여인력…
직원 재교육 등 대비책 수립 시급

“앞으로 엔진이나 변속기 공장이 없어진다는 것인데… 다른 라인으로 옮겨야 하는 것인지 혼란스럽습니다.”

3일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고용 토론회’ 현장. ‘2025년이 되면 현대차 엔진·변속기·소재사업부 필요 인원이 40% 이상 줄어든다’는 노조 자체 집계가 발표되자 엔진사업부 소속 한 직원이 “실제 맞는 것인지 몰라 혼란스럽다”고 토로했다. 현대차도 최근 노조에 2025년이 되면 현대차 국내 생산직 일자리 20∼30%가 잉여인력이 된다고 통보했다.

전문가들은 미래차 도입으로 인한 ‘고용 쇼크’가 현실로 성큼 다가왔다고 입을 모은다. 폭스바겐, 도요타, 현대차 등 대부분의 자동차업체가 2022∼2025년에 자사 판매량의 20∼30%를 전기차 등 친환경차로 채운다고 밝힌 상태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025년이면 이미 전기차 확대로 부품 생태계까지 변하게 될 것”이라며 “한국이 고용 변화에 대응할 시간은 5년도 채 안 남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에야 미래차 대응에 나섰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산하에 ‘미래차 대응 태스크포스(TF)팀’을,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는 자동차산업TF팀을 각각 지난달 발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 사장을 지낸 이계안 ‘미래차 대응 TFT’ 위원장은 “미래차와 관련한 법 제정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기존 인원 재교육 등 종합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donga 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