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굳맨입니다.
영상 먼저 보고 가세요!
굳맨TV 구독도 잊지마시구요 ^^!

 

지금까지 보았던 초소형전기차 중에서
국내외를 막론하고 가장 퀄리티가 좋았던
초소형 전기차 디피코 HMT101

 

포스팅에 앞서 저는 디피코 브랜드와는
아무런 관계도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초소형 전기 화물차로
내년부터 출시예정인
디피코 HMT101 ev

마치 기아자동차 레이와 흡사해 외형에서는
크게 이질감이나 어색함이 없이 다가온다.

대부분의 초소형전기차는 외형에서부터
특이하다 또는 이상하다 신기하다 라는 단어가
먼저 나오는데 일단 외형에서 특이하거나 이상하진 않다.
다만 이정도 싸이즈에서 픽업 이라는 점이 신기하다.

 

베터리용량은 15kwh 에 1회 완충으로
약 100~150km 사이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시속은 80km

전면에 헤드라이트와 안개등 데이라이트 모두 LED 로 되어있으며, 헤드라이트는 주로 오토바이에 장착되는
LED 헤드라이트가 장착되어 있다. 저 LED 헤드라이트는 르노 트위지에 라이트를 LED 로 교체할 때 주로 사용되는 제품인데 저렴하고 밝고 내구성도 좋아 전기차를 만드는 중소기업에서 쓰기 딱 좋은 파츠 이다.

 

도어는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 슬라이딩 방식이 채택되어 편리하며, 좁은 공간에서도 여닫을수 있고, 자동이 아니란점이 아쉽지만 가격을 생각해보면 수동이라도 이해된다.

초소형전기차 라고 하기엔 살짝 싸이즈가 있지만
그렇다고 레이만큼 크진 않은데
실내 성인 2명이 타기엔 아주 넉넉하다.

적재함엔 차바닥이 되어있어
따로 차바닥을 시공하지 않아도 될 정도이고
적재중량은 350kg 이라 많은 짐을 실을 순 없지만
이런 작은 차량에 성인 7-8명 정도의
무게를 실을 수 있다니 놀랍다.

이케아같은 가구나
식자재 배달차량으로 제격일 듯!

적재함의 경첩 퀄리티는
국산 소형 픽업트럭의 퀄리티만큼 좋아보인다.

적재함 문을 고정하는 케이블인데 이 케이블이
있고 없고가 픽업트럭을 사용하는데 큰 영향이 있다.
있는게 훨씬 적재함을 사용하는데 실용성이 좋다.

 

센터페시아도 일반적인 자동차의 레이아웃과
비슷하며 에어콘, 히터 등이 모두 장착되어 있고
기어는 다이얼 방식이다.

계기판은
지금까지 보았던 초소형 전기차의 클러스터중에서
가장 고급스러웠으며 실내 마감도 최고점을 주고 싶다.

8인치 터치식 네비게이션으로는
네비게이션 뿐만아니라
후방카메라까지 확인할 수 있어
운전의 편리함을 더한다.

판매금액은 아직 미정이지만 2,000만원 내외로
측정 될 예정이라 했고 전기차 보조금을 받고
실구매가 1,000~1,200만원으로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모델은 굳이 픽업트럭을 필요로 하지 않는
구매자들도 많이 구매할 것으로 예상된다.

 


굳맨
라이프스타일 파워블로거
테슬라모델S, BMW i3, 트위지를
소유하고 있는 자동차 블로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