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사진)이 스위스 장크트갈렌주 경찰차로 선정됐다. 9일 현대차는 지난달까지 장크트갈렌주 경찰에 총 13대의 ‘코나 일렉트릭’을 공급했으며 이 중 5대는 순찰차로, 나머지 8대는 일반 업무용으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장크트갈렌주 경찰은 경찰용 전기차 요건으로 △출력 100kW(킬로와트) 이상 △1회 충전 주행거리 400km 이상 △구매비용 5만 스위스프랑(약 5900만 원) 이하여야 한다는 기준을 제시했다. 장크트갈렌주 경찰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모든 테스트를 통과했을 뿐 아니라 5인승이면서도 넉넉한 적재 공간을 갖춰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평가했다.

 


donga AUTO

 

현실로 성큼 다가온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사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