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SUV

코나 하이브리드 출시!

 

현대자동차는 7일 코나 하이브리드와 2020년형 코나 가솔린·디젤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20년형 코나 가솔린·디젤은 기존 8개로 운영하던 트림을 3개로 간소화하고 첨단 안전장비를 강화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방 주차거리 경고 등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코나 하이브리드는 직분사식 1.6L 가솔린 엔진과 6단 듀얼 클러치,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아이오닉과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제원 상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5.0kg·m의 힘을 발휘하며 L당 19.3km를 달릴 수 있다. (16인치 타이어 기준).

디젤 모델은 요소수 타입의 신규 디젤 엔진을 탑재해 L당 17.5km를 달릴 수 있다(16인치 2WD 모델 기준). 수치 상 기존 대비 약 4.2% 개선됐다. 또한 4륜 구동 옵션을 신규로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기술인 카투홈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집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으며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 3분할 화면, 지도 무선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 등을 탑재했다. 정차 및 재출발을 지원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오토홀드 포함) 등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더했다.

2020년형 코나의 가격은 가솔린 1,914만 원 ~ 2,246만 원, 디젤 2,105만 원 ~ 2,437만 원, 하이브리드 2,270만 원 ~ 2,611만 원 이다(하이브리드 세제 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기준).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된 현대자동차 코나는 가솔린-디젤-하이브리드-전기차에 이르는 국내 최다 엔진 라인업을 갖춘 소형 SUV로 고객의 다양한 선호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EVPOST
J.J

 

현실로 성큼 다가온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사용기

아이오닉EV 차박 이야기 – 전라도 여행 2박 3일 1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