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타이칸(Taycan) GTS 시승기 – 중독되는 짜릿한 맛

  전기차가 아니라, 포르쉐(Porsche) 포르쉐 타이칸(Taycan) GTS 를 타고 나서는 잠깐 넋이 나갔다. 너무나 강렬했던 경험 탓일까? 내 영혼의 일부를 두고 온 것처럼 타이칸 GTS 의 짜릿한 맛에 중독되어 버렸다. 타이칸을 두고 전기차라는 것을 강조할 필요는 없었다. 그냥 포르쉐 그 자체였다. 순수한 드라이빙의 즐거움. 어떤 것을 타더라도 포르쉐라는 것을 타이칸 GTS 는 증명해내고 있었다.   … 포르쉐 타이칸(Taycan) GTS 시승기 – 중독되는 짜릿한 맛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