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1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과 함께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개최했다.

트위지는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래 유럽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3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국내에서는 2016년 출시돼 올 9월까지 3,4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완제품으로 수입해 오던 트위지는 10월부터는 내수와 전 세계 수출 물량을 모두 부산공장에서 동신모텍이 생산을 담당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생산 부지와 함께 생산 기술 지원 및 부품 공급을 담당하고, 부산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담당한다.

동신모텍은 부산 소재의 차체부품 제조업체로 연간 트위지 생산능력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포함해 약 5천대 수준이다. 트위지 수출 물량은 현재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계획돼 있으나, 향후 다른 지역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연간 생산물량 또한 향후 판매 증가세에 따라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해 12월 부산시 및 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후 생산라인의 현지화, 부품공급 및 기술 지원 방법 등을 함께 준비하며 국내 고객의 요구에 더욱 부응하기 노력해 왔다.

이날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트위지의 국내 생산이 가능하도록 현지화에 함께 힘써주신 동신모텍과 부산시에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트위지 부산 생산은 제조업체, 협력업체, 부산시가 함께 만들어 낸 동반성장의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으며,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러한 협력 관계를 부산시 및 관계 기관, 중소 협력업체 등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나아가 트위지 부산 생산이 부산시가 친환경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자리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동신모텍 임춘우 대표이사는 “르노 트위지는 르노의 안정성 및 기술력, 그리고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한 르노삼성자동차 품질 노하우가 반영된 전기차”라며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의 지원을 바탕으로 트위지가 소비자의 니즈를 더욱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지 2인승 모델인 라이프와 인텐스 트림의 가격은 각각 1,330만 원, 1,430만 원이며, 트위지 카고는 1,480만 원이다. 2019년 기준 국고보조금 420만 원에 지자체 보조금을 지급받으면 트위지 라이프 트림의 경우 지역에 따라 최저 41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고석연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2019 르노 트위지 Life 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