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모터쇼’에 출품된 차량모델 3대 중 1대는 친환경차로 나타났다.

3일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완성차 브랜드 21개와 전기차 전문 브랜드 7개에서 출품한 친환경차는 총 63종으로 전체 출품차종(187종)의 34%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2017 서울모터쇼 친환경차 출품비중(20%) 대비 약 1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세부 유형별로는 수소전기차(FCEV)가 1종, 전기차(EV)가 42종, 하이브리드차(HEV) 13종,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차(PHEV) 7종이다.

완성차 브랜드 21개는 현대, 기아, 쉐보레, 르노삼성, 쌍용, 제네시스, 닛산, DS, 랜드로버, 렉서스, 마세라티, 메르세데스벤츠, 미니, BMW, 시트로엥, 재규어, 토요타, 푸조, 포르쉐, 혼다, 테슬라)이며, 전기차 전문 브랜드 7개는 SNK모터스, 마스타전기차, 인에이블인터내셔널(NIU), 파워프라자, 쎄미시스코, 캠시스, 대창모터스다.

수소전기차는 현대자동차가 ‘넥쏘’를 출품했다. 총 42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전기차 부문에서는 기아자동차가 전기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를 아시아 최초 공개했다. BMW에서는 전기 콘셉트카 ‘BMW i 비전 다이나믹스’을 한국에 처음 선보였다.

총 13종이 출품된 하이브리드차 부문에서는 현대차가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고, 토요타 ‘라브4 하이브리드’, 렉서스 ‘UX 250h’가 한국 최초로 전시됐다.

이외에도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아발론 하이브리드’ 등이 출품됐다.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차는 7종이 전시 중이다. 이중 포르쉐가 ‘카이엔 E-하이브리드’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이와 같은 변화에 발맞춰 조직위는 지속가능 에너지 관련 솔루션을 만날 수 있는 ‘서스테이너블 월드’ 테마관을 올해 신설했다. 아울러 수소버스 전시, 친환경차 체험 행사 등의 콘텐츠를 마련해 운영 중이다.

오는 5일에는 ‘지속가능한 미래 에너지와 자동차산업’ 세미나도 킨텍스 제1전시장 212호에서 오후 2시부터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는 수소, 연료전지 등 지속가능한 미래 에너지 동향과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궁극의 친환경차로 가기 위한 미래 에너지 인프라 구축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꾸려진다.

 


donga.com | 동아오토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