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능 전기스쿠터 블루샤크 R1
막바지 인증 테스트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시작해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는 전기스쿠터 브랜드 블루샤크가 주력 모델 국내 출시를 위한 막바지 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블루샤크(BLUESHARK) 제품을 국내에 공급하는 블루샤크코리아가 내년 1분기 첫 모델인 ‘블루샤크 R1’을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 7월 국립전파연구원(NRRA)으로부터 전파인증을 획득하고 현재 마지막 인증 테스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샤크코리아는 와이즈오토홀딩스와 블루샤크 브랜드를 보유한 홍콩 소재 샤크걸프테크놀로지가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최대 주행거리 160km
최대 등판능력 22˚
최고속도 시속 80km

블루샤크코리아는 R1이 기존 가솔린 스쿠터에 맞먹는 등판능력과 최대 속도를 발휘하면서 긴 주행거리를 갖춘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우수한 상품성을 앞세워 국내 배달용 스쿠터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하면 최대 160km를 주행할 수 있고 안전 최고속도는 시속 80km라고 한다. 등판능력은 40%(22˚) 수준으로 앞서 선보인 전기스쿠터의 한계를 극복한 성능을 구현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수치는 국내 스쿠터 시장 최대 수요처인 배달용 스쿠터 시장이 요구하는 성능과 주행거리를 충족시키는 수준으로 전해졌다.충전 우려도 해소했다고 전했다.

 

 

기존 가솔린 스쿠터 성능 확보
탈착식 듀얼 배터리, 교체 방식 사용

전용 급속충전 시스템을 통해 충전이 가능하며 탈착식 듀얼 배터리 시스템으로 만들어져 충전시간이 부족한 경우 간단하게 배터리를 교환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경우 배터리를 별도로 충전하거나 보관할 수 있는 충전 스테이션이 필요하다. 가정용 220볼트(V) 전기를 사용해 충전할 수도 있다. 전용 충전기를 이용하면 3시간 만에 방전 상태에서 100% 충전이 가능하다고 한다.

 

 

블루샤크코리아 측은 R1 론칭 초기에 배달용 스쿠터 시장 공략에 집중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정부 지원 정책에 따라 보조금이 지급될 경우 기존 배달용 스쿠터와 비교해 우수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가격대로 책정하고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탈착식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 무상 설치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R1을 앞세워 기존 배출가스 규제 사각지대로 꼽히는 국내 배달용 스쿠터 시장에서 배출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스쿠터 도입을 선도하는 친환경 캠페인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10인치 풀HD 디스플레이
전용 OS 탑재

차세대 모빌리티 경험 제공

블루샤크 R1은 풀HD 10인치 IPS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4G 통신과 와이파이, 블루투스 등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갖춰 자동차에 버금가는 기능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운영체제는 블루샤크가 스마트 전기스쿠터 전용으로 개발한 ‘아크라이드 OS(ArkRide OS)’가 탑재됐다. 세계 최초로 오토바이에 적용된 프로그램으로 배달대행 산업과 공유 서비스 등에 특화된 기능을 지원한다고 블루샤크 측은 설명했다.

 

 

주요 기능으로는 전·후방 카메라 녹화 기능을 비롯해 초음파와 측면 센서, 차간 거리 및 차량 접근 감지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첨단 안전사양이 있다. 브레이크는 이중 유압 디스크 브레이크 시스템을 채용했다. 편의사양으로는 수위 자동 감지센서와 지문 시동 장치, 엔진 사운드 제너레이션 시스템 등을 갖췄다. 국내 출시 모델의 상세 제원과 가격은 추후 공개 예정이다.

 

 

이병한 와이즈오토홀딩스 회장은 “배달대행 산업을 중심으로 친환경 전기스쿠터를 활용하기 원하는 수요는 많았지만 기존 전기스쿠터 성능이 요구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했다”며 “블루샤크는 기존 가솔린 스쿠터와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제공하면서 차세대 스마트 스쿠터 경험을 선사할 모델로 그린캠페인과 연계해 국내 배달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새로운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한편 블루샤크 브랜드를 보유한 샤크걸프테크놀로지는 전기차 업체 싱글라토모터스의 CEO ‘쉔 하인(Shen Haiyin)’과 중국 최대 보안솔루션 업체 티아이링크 CEO ‘리우 후린(Liu Hulin)’이 지난 2018년 8월 공동 설립한 전기 모빌리티 및 서비스 개발 업체다. 미국 실리콘밸리와 홍콩, 상하이에 베이스를 두고 있다.

국내 판매를 앞둔 블루샤크 전기스쿠터 모델은 서울 중구 소재 제1홍보관에서 직접 확인이 가능하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