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EV6 공개

기아자동차가 신규 디자인 철학 발표와 함께,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 의 실내외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새로운 기아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Oppi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 가 최초로 반영된 전용 전기차로, 대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자, ‘대비(Contrast)’ 적인 개념을 결합하여 만들어 내는 시너지로, 서로 대조되는 조형과 구성, 색상 등을 조합해 이전에 없었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미래지향적이고
독창적인 EV6 디자인

EV6 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자 하는 기아의 의지를 담아 미래지향적이면서도 독창적인 디자인이 대폭 적용되었다. 그 중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그릴을 적용해 기존 기아 정면 디자인의 상징이었던 ‘타이거 노즈’ 를 전기차에 맞춰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며, 주간 주행등(DRL) 은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은 ‘무빙 라이트 패턴’ 이 적용되어 한층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보여준다.

그리고, 전면 범퍼 하단에 위치한 공기 흡입구는 EV6 를 시각적으로 넓게 보임과 동시에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으며, 낮게 위치한흡입구를 통해 전기차의 평평한 바닥으로 공기가 흐르도록 만들어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측면부는 후드에서부터 스포일러까지 간결하면서도 예리하게 다듬어진 라인이 EV6 의 독특한 캐릭터를 만들어주며, 차량의 볼륨감과 날렵함을 동시에 느끼게 만들어준다. 그리고, 사이드 하단에서부터 리어 휠하우스를 관통해 테일 램프까지 이어지는 ‘다이나믹 캐릭터’ 는 EV6 에 강력한 존재감을 느끼게 해준다. EV6 의 측면의 다이나믹 캐릭터는 유선형의 상단 바디와 하이테크한 느낌의 하단 바디가 상반된 조형을 절묘하게 교차되어 혁신적인 디자인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후면부의 리어 스포일러는 LED 클러스터 램프와 통합되어 다이나믹하면서도 ‘윙타입 루프 스포일러’ 로 에어로다이나믹을 끌어올림은 물론, 리어 LED 클러스터 램프는 EV6 만의 차별화된 요소로, 조명 외에도 빛을 매개체로 한 독특한 패턴을 형상화해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더해주며, 리어 디퓨저 역시 에어로다이나믹 성능을 향상시켜준다.

 

 

혁신적인 공간

EV6 의 실내 디자인에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철학이 곳곳에 반영되었는데,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실내 공간성을 기반으로, 완전히 새롭고 혁신적인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단순히 이동수단을 넘어 창조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한 EV6 는 고객에게 기존에 없던 경험과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해주기에 충분해 보인다.

실내 디자인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부분은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다. 넓게 펼쳐진 화면과 슬림하게 자리한 대시보드는 시각적 확장감을 극대화하면서도 차량의 내부를 넓어보이게 만들며, 운전자 중심의 와이드한 배치가 인상적이다. 운전자 전면에는 계기판이 위치하고, 센터콘솔 측은 내비게이션 화면을 포함해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보여준다. 그리과 대시보드 하단의 가니쉬 슬림라인은 차량을 좌우로 확장시켜 개방감을 확보해주며, 운전자가 원하는대로 색상 변경이 가능한 앰비언트 라이트로 감성을 더해준다.

 

 

EV6 의 센터콘솔은 중앙에 떠 있는 듯한 형상인데, 물리적 버튼을 최소화하고, 햅틱 기술을 활용한 터치식 버튼으로 하이테크 감성을 끌어올렸고, 내비게이션 화면 하단에는 인포테인먼트/공조 전환 조작계가, 센터콘솔 전면부에는 시트 및 스티어링 열선 등을 조작할 수 있는 터치식 버튼을 배치하여 운전자 사용성을 고려하였다. 미디어 음량이나 실내 온도 조절 등 직관성이 필요한 버튼 외에는 모두 터치식 버튼을 적용하여 실내 중앙부 공간을 최소화하였다.

뿐만 아니라, EV6 의 전기차 전용 시트는 기존의 정형화된 소재와 디자인에서 탈피하여 독창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얇고 가벼우면서도 탑승객이 지속적으로 쾌적함과 안락함을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이 외에도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를 비롯해 친환경 소재들을 곳곳에 사용하였는데, 도어 포켓, 크래시패드 무드조명 가니쉬, 보조 매트 및 아마씨앗 추출물을 활용한 친환경 공정 나파가죽 시트 등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다.

 

 

기아자동차의 ‘오퍼짓 유나이티즈(Opposites U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 는 기아의 새로운 신규 디자인 철학으로 디자인 헤리티지를 계승하면서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을 담고 있다.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과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 미래를 향한 혁신적 시도, 인간의 삶을 위한 기술, 평온 속의 긴장감 등 다섯가지 속성을 골자로 한 기아의 디자인 철학을 통해 사용자 경험을 풍부히 하는 한편, 미래지향적이고, 풍족한 삶을 위한 디자인 경험을 제시할 예정이다.

기아자동차의 디자인담당 카림 하비브(Karim Habib) 전무는 “우리의 제품이 고객 일상의 가치를 향상시키는 직관적이고 자연스러운 경험들을 제공하길 원한다” 며, “기아의 목표는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즐거움을 디자인하고, 기아 브랜드를 통해 고객이 이를 지속적으로 경험하게 하는 것이다. EV6를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되는 모든 기아의 제품들을 통해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Yongdeok.H
RGB stance
자동차와 자동차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자율주행차-배달로봇, 내년부터 강남과 여의도 곳곳 누빈다

폴스타 올해 국내 진출 폴스타코리아 설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