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자세히 보면
뭐가 보일까?

기아자동차가 공개한 EV6 의 티저 이미지들을 다시 살펴보니, 미처 보지 못했던 디테일들이 보인다. 곧 전체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지만, 아이오닉 5와 기아 EV6 사이에서 고민을 하고 있을 예비고객들이 궁금해할 디자인적 디테일들을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우선, E-GMP 를 사용하는 아이오닉 5 와 EV6 는 SUV 형태를 띄고 있다는 점이 동일하다.

 

 

우선 전면부의 모습을 살펴보면, 선과 면을 강조한 아이오닉 5와 대조적으로, EV6 는 곡선의 굴곡진 모습이 더 눈에 띈다. 그리고, 전면부에는 새로운 기아자동차의 로고가 적용되어 있으며, 헤드램프 쪽의 디테일이 독특하다.

 

 

EV6 의 헤드라이트는 두 줄로 만들어진 조명 유닛들이 독특한데, 지금까지의 DRL 과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가운데에서 밖으로 퍼져나가는 듯한 모습을 띄고 있다. 이는 티저영상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다이나믹 턴 시그널이 적용되어 더욱 시각적으로 눈에 띄는 부분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그리고, 프론트 범퍼의 디자인 역시독특하다.

 

 

프론트 범퍼 하단. 보통 안개등이 있는 위치를 보면, 흡입구가 하나 보이는데, 이는 앞바퀴로 이어져 공기저항을 줄이는 동시에 브레이크 쿨링효과도 줄 수 있는 기능적 디자인으로 보여진다.

 

 

측면부의 모습 역시 아이오닉 5 와 달리, 부드러운 캐릭터 라인이 보여지는데, A 필러는 가파르게 각진 모습에 플로팅 타입의 루프를 예상해볼 수 있으며, C 필러쪽 작은 쿼터 글래스가 눈에 띈다. 그리고, 눈에 띄는 부분은 ‘도어핸들’ 이다.

 

 

기아 EV6 의 도어핸들 역시 아이오닉 5처럼 오토 플러시 도어핸들이 적용되어 주행중에는 들어가 있다가, 정차 및 문을 잠금해제시 튀어나오는 모습임을 예상해볼 수 있다. 여기에 테일램프는 각지고 슬림한 형태를 띄면서도 마치 리어 스포일러 같은 형태를 띄고 있는 것 또한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타이어는 컨티넨탈 타이어 중 프리미엄 컨택트 SSR 이 사용되는 것을 확인해볼 수 있다. 실제로는 달라질수도 있겠지만, 런플랫 타이어를 적용했다는 점에 주목해 볼 수 있다.

 

 

그리고, 테일램프는 독특한 기하학적 디자인을 적용시켰고, 전체적으로 ‘ㄷ’ 자 모양의 형태로 멀리서도 한번에 EV6 임을 알아챌 수 있도록 디자인한 것을 볼 수 있다. 아이오닉 5의 테일램프 역시 독특하지만, 기아자동차의 EV6 역시 상당히 독특한 형태로 아이오닉과는 사뭇 다른 성격의 전기차가 될 것으로 예상해 볼 수 있다.

 

Yongdeok.H
RGB stance
자동차와 자동차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테슬라 대신 아이오닉 5를 구매해야 하는 5가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