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수출, 내연기관 수출 감소를 보완하며 급성장 지속
– ‘12-’18년 연평균 수출 증가율 33%, 2018년 전체 수출량의 8%인 20만 대 육박
– 수출국가도 북미 중심에서 유럽 등으로 다변화, 차종도 ‘12년 2종에서 ’18년 14종으로 증가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친환경차 수출이 급성장을 이어가며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수출로 우리 자동차 산업이 미래의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 자동차 수출이 지난 6년(2012년~2018년)간 연평균 4.2% 감소했으나, 친환경차 수출은 동기간 연평균 33.1% 증가하는 등 자동차 수출의 질적 구성이 변하고 있다.

친환경차 수출이 급증하는 이유는?

첫째, 다양한 모델 출시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차종을 잇달아 개발함으로써 구매 가능한 모델이 늘었기 때문이다. 2010년 쏘나타 HEV 수출을 시작으로 2013년 전기차와 수소차, 2015년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까지 수출하는 등 2018년 기준 HEV, EV, FCEV, PHEV 등 모든 동력원을 기반으로 한 14종의 수출모델이 투입되었다.

둘째, 우리 업계의 친환경차 기술경쟁력 강화

기아 쏘울EV는 출시 후 두번이나 주행거리(150 ->380km)와 성능을 개선시켰으며, 현대 아이오닉EV는 2017~2018년 미국에서 판매되는 소형차 중 연료효율이 가장 우수한 자동차로 선정될 정도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Bloomberg NEF

셋째, 각국별 친환경차 수요 확대

각국별로 친환경차에 지원정책이 시행되고 있어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가 수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미국은 전기차 구매자에게 7, 500$ 세금공제와 도로통행 우대혜택을 주고 있으며, 이스라엘은 하이브리드차량에 대해 구매세를 일반차량 대비 1/4수준으로 대폭 경감해주는 등 글로벌 친환경차 수요는 지난 5년간 연평균 21.2% 증가하면서 2016년 245만대에서 2018년 408만대로 성장하였으며, 이는 주요시장을 중심으로 친환경차 수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자동차연구기관인 IHS는 2030년에는 전세계 자동차 판매중 친환경차가 5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제하면서 “우리 자동차업계도 글로벌 온실가스감축 등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친환경차 중심으로 차량 개발을 확대하고 시장별 대응전략을 세워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친환경차의 수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 위해서 핵심 부품, 소재 게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기업의 R&D 및 설비투자에 대한 세제지원을 프랑스나 일본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벤구리
전기차 예비 오너입니다. (>_<)

 

“미래 경쟁력 확보”…현대차, R&D 조직 대규모 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