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경기 화성시를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 실증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자율주행 레벨4는 운전자의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경로를 설정해 주행할 수 있는 단계다.

 

자율주행 레벨별 차이? 쉽게 정리했어요

 

화성시의 실증 대상지는 2019년 조성이 시작된 송산그린시티 동측 지구 새솔동 주변 왕복 3km 구간이다. 공단과 진흥원은 이 지역이 실증에 적합한 도로, 인프라 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11월 화성시와 새솔동 주민이 이곳에서 자율주행 주민체감 행사 및 설명회를 여는 등 주민들의 관심과 호응이 높은 점도 평가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

공단은 현재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함께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연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레벨4 수준인 자율주행차량이 도심 내 특정 구간 및 상황에서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목표다. 내년 하반기(7~12월)에는 실증 대상지에서 주행, 차로변경, 교차로 통행, 돌발사고 예방 등의 상황을 시연할 계획이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레벨4 수준 자율주행차량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기반 구축을 지원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네이버, 고정밀지도로 자율주행 시장 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