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셔널,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추진

현대자동차그룹과 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은 11일(현지시간) 신규 사명 ‘모셔널’을 공식 발표했다. 모셔널은 현대차그룹과 모빌리티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앱티브의 전략 투자를 통해 올 3월 설립됐다.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과 안전성을 갖춘 자율주행차 개발과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차원이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CEO 사장은 “모셔널은 수십 년간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해 왔다”며 “앱티브 첨단 기술 전문성과 현대차그룹의 자동차 연구개발·제조 분야 리더십이 결합된 우리의 DNA는 사람들의 이동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독보적 힘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모셔널은 모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레벨 4(미국자동차공학회 SAE 기준) 수준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추진한다. 올해부터 완전자율주행 시스템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2022년에는 로보택시 및 모빌리티 사업자에게 자율주행 시스템과 지원 기술을 공급할 계획이다.

 

 

Motion + Emotional
= Motional

사명 모셔널은 ‘운동’, ‘감정’을 뜻하는 영단어를 결합해 지어졌다. ‘모션(Motion)’은 수십 년간 쌓아온 경험과 기술로 이뤄낸 자율주행차 움직임을 의미한다. ‘이모셔널(Emotional)’은 안전과 신뢰에 기반한 인간존중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반세기 이상 현대차그룹은 인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모셔널은 안전하고 경제적이며 친환경 이동수단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차세대 혁신 영역을 대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빈 클락 앱티브 CEO는 “모셔널은 자율주행차가 세상 모두를 안전하게 만들 것이라는 사실을 소비자에게 인식시킬 강력한 이름”이라며 “모셔널은 자율주행 시스템 양산을 통해 모빌리티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앱티브는 고도로 자동화된 차량에 안전과 신뢰를 더하는 첨단 ADAS 플랫폼으로 자율주행차 시대를 여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 기술 개척자들 대거 포진

모셔널은 자율주행 기술 개척자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이들은 미국 첨단 군사기술 개발 연구소의 자율주행 경진대회인 ‘다르파 그랜드 챌린지’ 참가 경험이 있고, 자율주행 기술 태동기부터 활동했던 스타트업 누토노미와 오토마티카를 설립한 주역들이다.

 

 

최초의 완전자율주행차
미 대륙 횡단 (2015년)

모셔널은 최초의 완전자율주행차 미 대륙 횡단(2015년), 세계 최초의 로보택시 시범사업(싱가포르, 2016년), 세계 최대 규모의 일반인 대상 로보택시 서비스 상용화(라스베이거스, 2018년~현재) 등 자율주행 기술의 비약적 도약을 실현해 왔다. 라스베이거스의 자율주행 로보택시 서비스는 10만회 이상 고객에게 제공됐고, 탑승자 98%가 서비스 만족도를 5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보스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모셔널은 피츠버그, 라스베이거스, 산타모니카, 싱가포르에 거점을 두고 있다. 최근 대한민국 서울에도 추가 개소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센서는 완전히 믿음을 주지 못한다.

테슬라 오토파일럿만 있는 것은 아니다. EP3 확장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