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순수 전기차 소비자 인도 시작
홈 충전기 무료 설치 또는 1년간 충전 무료 서비스 지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8일 서울 강남구 소재 가로수길 ‘EQ퓨처(Future)’ 전시관에서 EQ 브랜드 첫 전기차 모델인 ‘EQC’의 국내 출고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번 전달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차량 출고가 이뤄진다.

지난달 22일 국내에 공식 출시된 EQC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완전히 새로운 구동 시스템이 장착된 전기차다. 전기차 파워트레인과 지능형 모빌리티 장치가 조합된 것이 특징이다.

이날 EQ퓨처 전시관에서 이뤄진 행사에는 이상국 벤츠코리아 세일즈 총괄 부사장과 마크 레인(Mark Raine) 제품&마케팅 총괄 부사장이 참석해 차를 국내 소비자 2명에게 전달했다. 첫 출고를 기념해 소비자 2명에게는 롯데시그니엘서울호텔 숙박권이 증정됐다. 롯데시그니엘서울호텔 지하 2층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전용 충전 존이 지난 10월부터 운영되고 있다. EQC 구매자를 비롯해 ‘메르세데스 미(Mercedes-Me)’ 차지 멤버십카드를 소유한 소비자는 무료로 전용 충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상국 세일즈 총괄 부사장은 “지난달 22일 출시된 EQC가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벤츠 특유의 지능형 전기 모빌리티를 경험해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마크 레인 제품&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벤츠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EQC는 안락한 승차감과 우수한 주행성능을 앞세워 전기차 분야에서도 브랜드 특유의 프리미엄을 선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채로운 전기 구동화 모델을 한국에 소개해 보다 폭넓은 프리미엄 미래 모빌리티 라인업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전달된 모델은 ‘EQC400 4매틱 에디션 1886’과 ‘EQC400 4매틱’이다. 벤츠 내연기관 모델에서 경험할 수 있는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소재가 반영됐으며 여기에 충전 관련 다양한 편의 서비스가 지원된다. EQC에는 다임러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가 생산한 80kWh 리튬이온배터리가 탑재된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09km를 주행할 수 있다. 가정과 공공충전소에서 완속(AC) 충전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 시 최대 110kW 출력으로 약 4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번용 월박스를 이용해 충전하면 가정용 220볼트 소켓보다 3배가량 빠른 속도로 충전할 수 있다.

전기모터는 앞바퀴와 뒷바퀴에 장착돼 주행상황에 따라 사륜구동 방식으로 구동력을 배분한다. 앞 자축 전기모터는 저·중속 주행을 담당하고 뒤 차축 전기모터는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kg.m 수준의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소요되는 시간은 5.1초다.한편 벤츠코리아는 EQC 구매자 및 구매 희망자를 위해 전기차 모델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혜택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충전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홈 충전기 무료 설치 또는 공용 충전소 1년 무제한 무료 충전 선불카드를 제공하고 내년에는 최대 30일까지 전기차 모델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올해 안에 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금융 프로그램을 통해 차를 구매할 경우 EQC를 월 70만 원대에 구매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전달식이 진행된 EQ퓨처 전시관은 브랜드 비전과 전략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다채로운 전기 구동 관련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전시관 운영은 내년 1월 중순까지 이뤄진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벤츠 첫 전기차 EQC – 내외관 살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