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Bentley), 궁극의 로드스터를 만들 예정

벤틀리 뮬리너(Mullerner) 가 벤틀리 100주년을 기념한 새로운 모델을 만들 예정이라고 한다. 대당 가격은 150만 파운드(한화 약 22억 8,840만원) 이상이 될 것이며, 12대 정도만 만들 예정이라고 한다. 새롭게 만들 로드스터는 궁극적이면서도 환상적인 모습으로, 지난 7월에 공개되었던 EXP 100 GT 컨셉트카를 따를 것이라고 한다.

참고사진은 벤틀리 EXP 100GT 컨셉트카입니다.

벤틀리의 설계 책임자인 Stefan Sielaff 는 벤틀리는 소수의 고객만을 위한 차량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그런 고객들을 위해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EXP 100GT 에서 보여주었던 희귀하고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해 외관 디자인과 실내 디자인 및 소재를 사용할 것이라고 하는데, 5천년 이상 된 낙엽수와 구리, 패브릭 등을 사용한 실내장식을 사용한 2인승 barchetta 스타일의 투어러를 만들 것이며, 벤틀리가 사용하는 626마력, 900Nm의 6.0리터 W12 엔진을 사용해 제로백 3.7초 정도의 성능을 보여줄 것이며, 최고속력 333km/h 을 보여줄 것이라고 한다.

벤틀리는 이미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Mullianne WO 에디션과 컨티넨탈 GT No.9 과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No.1 등의 한정판을 만든 적이 있다. 하지만, 이제 더 특별한 고객을 위한 특별한 벤틀리를 만들 예정이라고 하니, 얼마나 환상적인 디자인의 로드스터가 만들어질지 기대가 된다.

EXP 100 GT

Yongdeok.H
RGB stance
자동차와 자동차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벤틀리 친환경 럭셔리차 브랜드 탈바꿈…英 본사·공장 탄소중립인증 획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