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Y 기본형
보조금 100% 지원 대상

테슬라가 ‘모델Y’ 국내 판매가격을 공개했다. 개편된 국내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맞춰 신차 가격을 책정한 것이 특징이다. 총 3개 트림으로 판매되며 기본 모델은 6000만 원 미만이다. 최대 800만 원 한도 내에서 주행성능과 효율 관련 가중치에 따라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다. 다른 2개 모델은 보조금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연식 변경을 거쳐 2021년형으로 판매되는 모델3 역시 가격이 변동됐다. 일부 트림이 보조금 100%를 받을 수 있도록 책정됐다. 테슬라가 국내 정부 보조금 정책에 맞춰 신차 가격을 사실상 인하했다는 평가다.

가격 5999만~7999만 원

정부는 올해부터 9000만 원이 넘는 전기차에 대해서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6000만 원 이상 9000만 원 미만 전기차는 정부 보조금 50%를 기준으로 가중치(가중연비, 가중거리 등)를 산출해 40~60% 수준에서 보조금이 차등 적용된다. 6000만 원 미만 전기차는 동일한 가중치 산출 방식에 따라 보조금이 100%(최대 800만 원) 지급된다.

 

 

롱레인지·퍼포먼스
보조금 50%

테슬라코리아는 12일 새로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Y를 공식 출시하고 주문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레인지가 5999만 원, 롱레인지 6999만 원, 퍼포먼스는 7999만 원이다. 스탠다드레인지 모델은 기존 모델3 롱레인지 트림보다 저렴하게 책정됐다.테슬라에 따르면 모델Y는 동급 대비 가장 안전하면서 빠른 속도와 동력성능을 갖췄다.

차체 크기(미국 기준)는 길이와 너비가 각각 4750mm, 1920mm, 높이는 1626mm다. 현대자동차 싼타페보다 길이는 짧고 투싼보다는 덩치가 크다. 휠베이스는 2891mm로 싼타페보다 길다. 전기차 특유의 넉넉한 실내 공간을 기대할 수 있다. 긴 휠베이스 덕분에 7인승까지 가능하다. 국내에서는 5인승 모델로 먼저 선보이며 향후 7인승 옵션 추가가 가능하다. 실내는 15인치 터치스크린을 중심으로 브랜드 특유의 심플한 인테리어 구성이 적용됐다. 확장형 글래스 루프가 탑재돼 개방감이 우수한 시야를 제공한다.

 

 

안전의 경우 모델Y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테스트 결과 역대 SUV 모델 중 가장 낮은 전복 확률(7.9%)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종합 점수는 별 5개로 만점을 기록했다고 한다. 주행성능은 가장 강력한 모델인 퍼포먼스 트림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3.7초가 걸린다. 최고속도는 시속 250km다.

배터리는 완전 충전 시 최대 511km(롱레인지 트림) 주행이 가능하다. 보조금의 경우 2020년형 모델3 스탠다드 트림이 가중연비 5.23km/kWh, 가중거리 317.28km를 기록해 684만 원(국고보조금 100% 기준, 지자체보조금 제외)을 지원받는다.테슬라코리아는 12일 하남 테슬라스토어를 시작으로 13일부터 분당과 부산, 테슬라갤러리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서 신차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신차 주문은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테슬라 모델3

 

2021년형 모델3 출시
롱레인지 480만 원↓

모델Y와 함께 ‘2021 모델3’도 주문 접수에 들어간다. 내·외관 디자인을 다듬고 주행거리가 향상됐다고 테슬라코리아는 설명했다. 가격은 스탠다드레인지플러스가 5479만 원으로 기존 기본형(스탠다드레인지)과 가격이 동일하게 책정됐다. 롱레인지 트림은 기존 6479만 원에서 국고보조금 100% 지급 대상 범위에 포함되는 5999만 원으로 인하됐다. 퍼포먼스 트림은 기본형과 마찬가지로 동일한 가격이 유지됐다. 판매가격은 7479만 원이다.

 

 

지난해 말 모델3에 대한 국고보조금은 329만~684만 원으로 정해졌다. 스탠다드레인지플러스 모델의 주행거리와 성능이 향상된 경우 보조금 책정의 기준이 되는 가중연비와 가중거리 수치 변화로 보조금 역시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롱레인지 모델은 작년 판매가격인 6479만 원을 기준으로 보조금이 50%(341만 원)만 지급되도록 설정됐지만 이번 2021년형은 판매가격이 보조금 100% 지급 대상차종 범위에 들었기 때문에 보조금 액수가 300만 원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모델3 롱레인지 5999만 원으로
보조금 100%

테슬라코리아는 판매 라인업 확대에 따라 충전 및 서비스 인프라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전국 27곳에 전용 충전시설인 슈퍼차저스테이션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한다. 상반기에는 공공 급속 충전소에서 테슬라 모델을 충전할 수 있도록 CCS1 충전 어댑터 출시를 준비 중이다. 서비스센터는 올해 상반기 성수와 대구, 광주, 제주 등을 포함해 전국에서 최대 8개소를 개관한다. 이중 대구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는 스토어와 서비스센터가 결합된 테슬라센터가 조성된다.지난 8일에는 각종 차량 액세서리와 부품, 충전 제품, 의류 등을 판매하는 공식 ‘테슬라샵(Tesla Shop)’을 선보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 donga.com

 

현대 아이오닉 5 실내 티저 이미지 드디어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