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단독 회동을 두고 차세대 핵심 산업인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협력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재계 1·2위 그룹 총수 이재용·정의선 부회장 첫 단독 회동

13일 삼성SDI천안사업장서 만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사업 논의
자율주행 반도체 협력 가능성 열어

 

 

삼성과 현대차가 차세대 핵심 산업으로
꼽히는 미래차 분야에서 손을 잡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13일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만났다. 정부 초청 행사 등에서 마주친 적은 있지만, 단독 회동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수석부회장이 삼성 사업장을 방문한 것도 처음이다.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전기차 배터리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사업 방향성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재계 1·2위 그룹 총수의 만남이 실질적인 협업으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 무엇보다 차세대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 분야에서 손을 잡을지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삼성SDI는 현재 유럽 완성차 업체와 협력하고 있다. 내년을 목표로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가 600km 이상인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젠5’의 공급도 준비 중이다. 삼성은 또 1회 충전에 800km 주행, 1000회 이상 재충전이 가능한 전고체배터리 연구결과를 최근 공개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도 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경우 현재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에서 배터리를 공급받고 있다.

업계는 이번 만남이 곧바로 구체적 협업으로 이어질지는 모르지만, 향후 전기차 배터리 협력과 관련해 의미 있는 첫 걸음을 내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후 전장사업과 자율주행을 위한 반도체 및 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협력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연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한편 이번 만남은 정부가 추진키로 한 ‘한국판 뉴딜’과도 연관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3대 신성장 산업으로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와 함께 ‘미래차’를 꼽았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미래차 배터리 잡아라! 한일 주도권 싸움 가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