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20년 만인 다음 달 생산 종료

1인용 전동 이동수단 세그웨이 PT(Segway Personal Transporter·이하 세그웨이)가 첫 출시 20년 만인 다음 달 15일 생산을 종료한다고 미국 CNN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햄프셔주 베드퍼드의 생산 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 21명도 해고될 것이라고 CNN은 덧붙였다. 이유는 판매 부진. 2015년 세그웨이를 인수한 중국 회사 나인봇에 따르면 지난해 세그웨이의 판매액은 나인봇 전체 매출의 1.5%에 불과했다.

 

 

세그웨이는 지난 2001년 12월 3일 ABC 방송의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서 소개된 후 모빌리티 혁신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1999년 세그웨이를 발명한 딘 카먼은 당시 도시 교통의 혁명이 일 것이라며 자동차는 쓸모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단거리 여행에 무게가 4000 파운드(1814kg)나 하는 승용차나 트럭을 이용하는 것은 터무니없다고도 했다.

 

 

비싼 가격과 전동 킥보드 등에  
밀려 경쟁력 저하

가치 있는 발명품이었지만 이른바 ‘가성비’가 나빠 혁신이 성장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1대당 가격이 6000~1만 달러(723만~1205만 원)로 비싸 경찰서나 기업 등 기관 위주로 초기 시장이 형성된 데다가 이마저도 전동 스쿠터나 전통 킥보드 등 다양한 모빌리티 혁신 수단의 잇단 등장에 점점 더 경쟁력을 잃었기 때문이다. 세그웨이를 쓰던 미국의 일부 경찰서도 이미 전동 스쿠터를 대신 구매하는 실정이다.

 

2001년부터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은 14만대. 회사는 가격을 낮추려고 노력했으나 결과적으로 실패했다. 물가상승과 오프로드 용 세그웨이의 개발로 인해 실제 가격은 외려 더 비싸졌다고 한다. 세그웨이의 토니 호 글로벌 사업 개발 부문 부사장은 “세그웨이가 20년 전에는 위대한 발명품이었지만 지금은 낙후했다”면서 지역 치안용으로 개발된 3륜 세그웨이도 7월 15일 생산을 멈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나인봇은 세그웨이의 핵심 기술을 활용해 자율균현 휠체어 등 제품 개발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드디어 집밥! 전기차 충전 가격 리뷰 – 테슬라 슈퍼차저 유료화가 무섭지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