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 사퇴로 주가 곤두박질
현대차 미리 진출해 선점 유리

미국 수소전기트럭 스타트업 니콜라에서 시작된 ‘수소 충격’이 국내 산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니콜라의 사기극’이라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국내 수소 관련 기업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우리 기업들의 수소 경쟁력을 세계에 입증할 기회로 보는 시각이 커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간) 미국 나스닥에서 니콜라 주가는 창업자 트레버 밀턴(39)이 전날 최고경영자(CEO)직을 내놓은 데 대한 충격으로 전날보다 19.33% 급락한 27.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6월 4일 에너지 투자전문 회사와의 합병을 통해 나스닥에 상장했을 때의 주가 33.75달러를 밑돌며 상장 이후 최저가 기록을 갈아 치웠다. 밀턴이 여전히 최대 주주로서 니콜라 지분의 20%를 보유하고 있지만, 니콜라의 구체성 없는 수소 사업에 대한 시장의 불신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충격은 좀처럼 가시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수소트럭 관련 사업으로 매출이 전무한 니콜라가 시장에 큰 파장을 일으킨 건 그동안의 성장이 차세대 에너지원인 ‘수소’를 매개로 했기 때문이다. 니콜라는 여러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수소트럭 장기 대여와 유지·보수, 수소 공급과 충전소 운영 등 수소 기반시설과 관련 서비스들을 사업 청사진으로 제시했었다. 한화종합화학과 한화에너지가 2018년 니콜라에 1억 달러를 투자한 것도 이에 호응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화종합화학의 지분 약 36%를 보유한 한화솔루션의 주가는 밀턴의 사퇴 후폭풍으로 22일에도 전날보다 2.79% 하락한 3만8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7일 장중 최고가 5만2300원을 찍으며 승승장구했지만, 20여 일 만에 9월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8월 말 주가로 되돌아갔다. 한화의 수소사업 중 일부일 뿐이지만 투자자들이 니콜라와 관련해서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니콜라 논란이 ‘대형 사기극’으로 결론이 나더라도 중장기적으로 수소 생태계에 뛰어든 국내 기업들에는 호재가 될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이미 구축된 전력 생산과 송전 기반시설을 매개로 급성장한 미국 테슬라의 전기차사업과 달리 수소는 생산과 운송, 공급 등 관련 산업을 처음부터 구축해야 하는 등 누구도 시장을 장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국가 간 수소 협력이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은 현대자동차 등이 참여하는 ‘수소위원회’라는 기업들의 협의체를 통해 민간 차원에서 이뤄지는 수준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니콜라 사태가 수소전기차를 직접 개발, 생산하고 수소전기트럭을 수출까지 한 현대자동차그룹 등 국내 기업들의 재평가가 이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현대차는 니콜라로부터 수소 관련 사업 제휴를 요청받았으나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항수 울산테크노파크 에너지기술지원단장은 “니콜라 사태는 오히려 한국 수소기업들이 수소 분야 강자라는 걸 입증한 기회가 됐다”며 “한국 기업들이 수소 관련 산업을 선도하는 데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수소전기차에 대해 장밋빛 전망만 있는 건 아니다. 포스코경영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수소의 90% 이상은 화석연료로 생산되고 있다. 이를 파이프로 운송하고, 저장해야 하는데 이를 위한 비용과 안전 문제가 과제로 남아 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수소전기차 넥쏘 – 한정판 수작업 미니어처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