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지도 소프트웨어 전문업체 맵퍼스는 내비게이션 앱 ‘아틀란’에 스쿨존 회피 경로 등 신규 기능을 대거 업데이트 했다고 27일 밝혔다.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차 모드 지원… 관련 맞춤 정보 제공
스쿨존 안내 강화·회피 경로 기능 추가
빅데이터 기반 맛집·주유소 등 추천 기능 개선

 

이번 업데이트는 맵퍼스가 보유하고 있는 맛집과 전기차 충전소 등 빅데이터와 실시간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전 중 필요한 정보를 경로 상에서 편리하게 제공하는데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업데이트된 주요 기능으로는 경로 상 추천 기능과 전기차 전용 서비스 개선, 스쿨존 안내 강화 및 회피 경로 안내 등이다.

특히 빅데이터 추천 기능인 ‘라이브(LIVE)’ 기능을 크게 개선했다. 운전자가 가는 길 주변에서 원하는 장소를 바로 찾아 안내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주행 중 화면의 라이브 버튼을 누르면 경로 주변 맛집이나 드라이브스루 매장, 주유소(또는 충전소) 등을 추천받을 수 있다.

전체 경로를 보여주는 지도 화면에서 맛집 관련 순위와 주차, 리뷰 등 상세 정보 확인이 가능하고 드라이브스루 매장의 경우 경유 시 추가시간과 주차 관련 내용이 표시된다. 전기차 충전소 역시 충전속도와 실시간 충전가능대수 등 자세한 현황을 안내한다.

전기차 전용 기능도 대폭 보강됐다.

전기차 모드를 선택해 지도 위에 전기차 충전소 현황을 실시간으로 표시하도록 했다. 특히 초기 설정에서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를 입력하면 배터리 잔량을 계산해 최대 주행거리를 반영한 길 안내와 충전소 추천 기능을 제공한다. 충전소 아이콘을 누르면 실시간 충전 가능한 차량 대수와 충전 타입, 최대 충전출력, 충전비, 운영기관 등 관련 정보를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 단속 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과 관련해 스쿨존 경고 안내를 강화하고 스쿨존 회피 경로를 추가했다. 아틀란 앱에서 스쿨존 설정을 활성화하면 경로 탐색 시 스쿨존을 최대한 회파하는 경로를 안내한다. 또한 스쿨존 진입 전과 진입 후 음성과 화면으로 스쿨존 알림을 표시해 운전자가 주의할 수 있도록 돕는다.

김명준 맵퍼스 대표는 “이번 아틀란 업데이트는 그동안 쌓아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서비스와 기능을 크게 개선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요구와 기술 트렌드에 맞춰 다른 업체가 제공하지 않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발굴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아이오닉EV 오너의 안드로이드 오토 사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