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 출시

현대자동차가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올 뉴 아반떼 N라인’ 모델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는 2009년 액화석유가스(LPG)를 연료로 사용하는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이후 11년 만에 내놓은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가솔린 엔진을 기반으로 작동하며 파워트레인과 6단 더블 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해 탄탄한 힘과 높은 연료소비효율을 자랑한다.

 

 

L당 21.1km의 연비!

통합형 리튬 배터리를 사용해 중량과 부피를 줄이고 연비를 높였다. 연비는 16인치 휠 기준 L당 21.1km다. 최고 출력 105마력, 최대 토크 15.0kgf·m의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43.5마력, 최대 토크 17.3kgf·m의 고효율 구동 모터가 조합돼 시스템 최고 출력 141마력, 시스템 최대 토크 27.0kgf·m의 힘을 발휘한다.

 

 

스포티한 N라인 동시 출시

N라인은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의 스포티한 주행 감성과 차별화된 내·외장 디자인을 적용한 모델이다. 차체가 낮게 깔리면서 폭은 넓게 보이는 로 앤드 와이드(Low & Wide) 디자인을 채택했다. 전면에 N라인 엠블럼을 설치하고 측면에는 차체를 낮게 보이도록 연출하는 사이드실을 적용했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탑재했으며 최고 출력은 204마력, 최대 토크는 27.0kgf·m다.

 

 

하이브리드는
2,199만원 부터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는 스마트 2199만 원(이하 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반영 및 개별소비세 3.5% 기준), 모던 2377만 원, 인스퍼레이션 2814만 원. 올 뉴 아반떼 N라인은 스포츠(6단 수동변속기) 2179만 원, 스포츠(7단 DCT) 2375만 원, 인스퍼레이션 2779만 원이다.

 

 


정지영 기자 jjy2011@donga.com

 

생활 속의 니로 하이브리드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