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코나 일렉트릭

승용 전기차를 구매하면 정부 보조금을 동일한 금액으로 지급할까? 그렇지 않다. 정부는 2020년부터 승용 전기차 보조금 체계를 전면 개편했다. 국산·수입 전기차 20개 차종 중 7개 차종만 보조금 상한선인 820만 원을 지원받는다.

올해 전기 및 수소차 구매보조금 지원 규모는 9만4000여대로 전년 대비 57%(2019년 6만여대) 늘었지만, 대당 지원금은 지난해 최대 900만 원에서 820만 원으로 줄었다. 또한 전기차의 연비인 전비,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등을 계산해 보조금을 차등 지급한다. 자동차 제작사의 자발적인 전기차 성능 향상을 위한 투자를 이끌어내겠다는 것이 정부의 복안이다.

기아 니로 EV

현대 코나 일렉트릭(기본형, HP), 아이오닉 일렉트릭(HP), 기아 니로 EV(HP, PTC), 쏘울 부스터 EV(기본형), 한국지엠 볼트 EV 등 7개 차종이 이번에 최대 지원금을 받는다. 

가장 적은 보조금이 지급되는 모델은 재규어 i-페이스(605만 원)다. 최대 지원금 모델과는 215만 원이나 차이가 난다. 이어 닛산 리프 686만 원, BMW BMW i3 120Ah 716만 원, 테슬라 모델 S 스탠다드 736만 원 순으로 보조금을 지급한다.

최대 지원금을 받는 모델들의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를 보면 현대 코나 EV 406km, 기아 쏘울 EV 386km, 니로 EV 385km, 쉐보레 볼트 EV 383km, 아이오닉 EV 271km이다. 그럼 전기차들의 판매량은 어떨까. 지난해 통계를 보면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가 긴 모델들에 소비자의 선택이 몰리는 것을 알 수 있다.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가 가장 긴 코나 EV는 지난해 1만3587대가 팔리며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기아차 니로 EV 5999대, 쉐보레 볼트 EV는 4037대 순이다.

한편 정부 보조금과는 별도로 추가로

한편 정부 보조금과는 별도로 추가로 지급하는 전기차 지방 보조금은 올해 지자체별로 400만∼1000만 원으로 확정됐다. 지방 보조금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시로 400만 원이며, 가장 많은 보조금이 지급되는 곳은 경북으로 최대 1000만 원을 지급한다. 서울은 450만 원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현대차, 국내 최초 전기차 중고차 가격 보장 프로그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