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가 22일(현지 시간)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에 참가해 차세대 전략 차종을 대거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섰다. 우선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 전기차’를 처음 선보였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중국 전용 모델 라페스타 스포티한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상어를 모티브로 한 강인하고 날카로운 스타일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56.5kWh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49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충전 시간은 급속 충전(30~80%)시 40분, 완속 충전(0~100%)시 9.5시간 걸린다. 이번 콘셉트카는 최대 출력 183.7ps(135kW), 최대 토크 31.6kg·m(310N·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전용 모터를 탑재했다. 또한 패들쉬프트 회생제동을 적용해 제동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내년 상반기 중국 시장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올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콘셉트카 ‘45’와 고성능 전기차 ‘벨로스터 N ETCR’을 비롯해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을 공개했다.

기아자동차는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를 중국 최초로 선보였다. 이와 함께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전기차 ‘올 뉴 K3 EV’를 이번 모터쇼를 통해 최초로 공개했다. 지난 5일 열린 ‘제2회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데뷔한 전기차 기반 SUV 쿠페 콘셉트 ‘퓨처론’도 전시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현대차, 포니 기반EV 콘셉트카 45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