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EV 화재사고
특별 정비기간 운영

현대자동차는 코나 EV 화재 관련 신속한 리콜 조치를 위해 특별 정비기간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국 서비스 거점을 통해 이달 30일까지 특별 정비 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직영 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 정비를 휴일까지 연장해 운영하는 한편 서비스 거점을 방문하기 어려운 고객에게는 홈투홈 서비스(픽업&딜리버리)도 무상으로 제공한다.

 

 

현대차는 관련 고객들이 신속하게 리콜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회사 홈페이지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8일 코나 EV 2만5664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해외 시장까지 합하면 7만7000대 수준의 리콜이다. 이번 리콜은 배터리 모듈 교체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업데이트로, 대상 차량은 올해 3월 13일 이전 생산된 코나 EV다.

 

 

 

현대차는 LG화학 중국 난징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그린파워 충주공장에서 조립한 배터리 팩이 탑재된 일부 차량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 결함 조사 결과 배터리 양(+)극과 음(-)극 분리막이 제조 공정상 손상돼 내부 합선으로 불이 날 가능성을 확인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리콜 결정한 코나EV… 불 날 걱정 완전히 끌 수 있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