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남동구에 위치한 SK행복충전 논현 충전소에 ‘H 수소충전소’ 문을 연다.

현대차는 SK가스와 함께 진행한 인천시 첫 번째 수소충전소인 H인천 수소충전소 설비 구축을 완료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H인천 수소충전소는 당초 현대차가 자체 구축 예정이었던 도심 4개소(부산, 국회, 인천, 강동)와 고속도로 휴게소 4개소(여주, 안성, 함안, 하남) 등 총 8기 수소충전소 중 7번째로 구축된 충전소다. 내년 초에 H강동 수소충전소가 마지막으로 개소한다.

H 인천 수소충전소는 인천에 위치한 첫 수소충전소로 총 216.86㎡의 면적에 일 60대 이상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다.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H인천 수소충전소는 ‘에코 스테이션’ 이름으로 기존 LPG 충전 기능에 추가로 수소 충전까지 가능한 친환경 충전소로 변화를 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LPG 충전소 운영 경험을 보유한 SK가스와의 협업으로 수소충전소 경제성과 안전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가 진정한 수소사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수소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확충에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현대차, H하남 수소충전소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