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볼트EV

 

지난달 코나EV 리콜 이어
이번에 볼트EV 리콜

LG화학이 공급한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화재 발생 가능성으로 잇따라 리콜에 들어갔다. 현대차 코나EV(전기차) 약 7만7000대가 글로벌 리콜에 들어간 가운데 이번에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된 전기차 쉐보레 볼트EV 약 6만9000대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완성차 업체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LG화학 배터리 전기차 리콜 규모만 15만대에 육박한다.

 

 

LG화학 고압배터리 관련
화재 가능성

GM은 14일(현지 시간)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고압배터리를 장착한 2017~2019년형 볼트EV에 대한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국GM에 따르면 국내 리콜 대상 규모는 약 9500대다.

 

화재 원인 여전히 조사 중…
내년 이후 해결 예상

다만 이번 리콜은 화재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자발적으로 진행되는 임시방편 리콜에 해당한다. GM 측은 오류 원인을 명확히 조사한 후 리콜이 이뤄지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전기차 리더십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이례적으로 선제적으로 리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에서는 지난달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볼트EV 화재 사고 3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바 있는데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GM이 리콜을 발표한 것이다.

 

쉐보레 볼트EV

 

GM, 볼트EV 충전량
90%로 제한해 임시조치

GM 측은 해당 볼트EV 3대가 모두 배터리가 완전히 충전되거나 충전량이 100%에 근접했을 때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배터리 최대 충전량을 90% 수준으로 낮추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방식으로 먼저 리콜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기차 리더십 위해
선제적으로 리콜 발표

이후 지속적인 조사를 거쳐 내년 1월 1일 이후 90% 충전 제한을 풀고 화재 발생 위험을 해소한 최종 해결책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리콜은 화제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기 위한 임시조치라는 설명이다. 리콜을 받을 때까지 볼트EV 소유자는 차량 내 충전 옵션을 통해 ‘내리막길 설정(2017~2018년형)’ 또는 ‘목표 충전 레벨 설정(2019년형)’을 변경해야 한다고 전했다. 볼트EV는 일시적으로 충전 한도가 90% 수준으로 제한된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이전까지는 차고 내 차를 주차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오는 18일(현지 시간) 북미시장을 시작으로 배터리 소프트웨어가 순차적으로 업데이트에 들어간다고 한다. 한국GM은 국내에서도 동일한 방식으로 리콜이 진행될 예정으로 당국과 협의해 선제적 조치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LG화학-GM美서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협력

GM이 글로벌 시장에서 현재 판매 중인 전기차 모델은 볼트EV가 유일하다. 모두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다. 특히 GM은 향후 출시할 전기차에 탑재할 배터리 조달을 위해 LG화학과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공장 설립 방안이 유력한 가운데 최근에는 LG화학이 해당 공장에 설치할 장비를 발주하는 등 본격적으로 투자에 나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GM 관계자는 “이번 리콜이 LG화학과 추진 중인 중·장기 배터리 관련 사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며 “LG화학도 현 상황을 인지하고 있고 문제해결을 위해 GM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태생부터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 시승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