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은 18일(현지 시간) 독일 뮌헨 본사에서 2019년 실적 및 미래를 위한 기업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BMW그룹은 최근 코로나 사태로 인한 불확실한 비즈니스 환경에서도 미래 R&D 분야에 대한 전폭적인 투자와 함께 고객의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한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 노력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기업 경영 계획을 밝혔다.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올리버 집세 BMW그룹 회장은 “단결과 책임감 있는 행동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BMW그룹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를 예측해 생산 물량을 조절하는 등 유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수단을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집세 회장은 이어 BMW그룹은 자동차 산업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2025년까지 미래 모빌리티 연구개발(R&D)에 30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MW는 미래 기술에 투입되는 투자비용을 상쇄하기 위해 효율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비즈니스 전반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프로그램인 퍼포먼스 ‘넥스트’를 통해 2022년 말까지 120억 유로 이상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신규 모델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이 최대 3분의 1로 줄어든다. 또한 2021년부터 전기화 자동차에 최적화된 지능형 아키텍처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최대 50%에 이르는 전통적인 드라이브트레인 모델이 단종되며 새로운 전기화 모델로 전환될 예정이다.

특히 BMW는 올해 고객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세분화된 제품을 제공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는 ‘파워 오브 초이스’ 전략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차세대 BMW 7시리즈 라인업에는 5세대 전기 드라이브트레인이 탑재된 순수 전기 모델이 최초로 추가되며 기존 가솔린, 디젤 엔진뿐만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순수 전기 모델 등 총 4종의 드라이브트레인이 완성될 예정이다.

BMW는 2023년까지 총 25종의 전기화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 중 절반 이상은 순수 전기차로 구성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능형 아키텍처의 지속적인 개발 및 순수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내연 기관 차량을 모두 생산할 수 있는 파워오브 초이스 전략을 더욱 강화한다. BMW는 2021년에 전기화 차량에 대한 수요가 지난해 두 배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전기화 차량 연평균 판매 성장률은 30%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BMW는 2017년 시작된 퍼포먼스 넥스트 전략을 통해 효율성과 경영 성과가 향상됐으며 이미 8년 전부터 약 4만6000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기화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체계적인 트레이닝 또한 완료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2018년에는 소프트웨어 기술의 전문성과 기술력 확보를 위해 IT 합작사 크리티컬 테크워크스를 설립했다. 합작사는 데이터 분석 분야 전문가 5300명을 고용해 독일 IT 업계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전기이동성을 위한 원료 확보도 체계적으로 이루어졌다.

BMW 그룹은 올해 초부터 코발트 및 리튬을 직접 확보해 배터리 셀 생산을 담당하는 협력업체에 전달하고 있다. BMW그룹은 유럽에서 요구하는 이산화탄소 배출 허용량을 만족시키기 위해 구동 시스템을 추가로 개선하고 전기화 모델 판매량을 확대할 예정이다. 2021년 말까지 누적 100만대 이상의 순수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5세대 전기 드라이브트레인 기술이 탑재된 새로운 순수 전기차 5종도 선보인다. 지난 6년 동안 수요가 꾸준히 증가한 BMW i3를 비롯해 2019년 말부터 영국 옥스포드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 미니 쿠퍼 SE, 올해부터 중국 선양 공장에서 생산되는 BMW iX3, 2021년부터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생산되는 BMW i넥스트, 뮌헨 공장에서 생산되는 BMW i4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해 BMW그룹 매출은 사상 최초 1000억 유로를 돌파했다. 지난해 BMW 자동차 부문 판매량은 253만8367대(2018년 248만3292대)로 2.2% 증가하며 신기록을 세웠다. 그룹 매출은 7.6% 증가한 1042억1000만 유로(2018년 968억5500만 유로)를 달성해 사상 최초로 1000억 유로를 돌파했다.

자동차 부문 매출은 2018년 858억4600만 유로에 비해 6.8% 상승한 916억8200만 유로를 기록했다. 2019년에는 전년도보다 3.3% 증가한 총 218만5793대(2018년 211만4963대) BMW 차량이 판매됐다. 특히 8시리즈 출시 등의 영향으로 럭셔리 세그먼트 판매량이 약 75% 상승하며 약 10만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했다. 순수 전기 모델 BMW i3 판매량은 13% 증가해 4만대에 육박했다.

미니 2019년 판매량은 4.6% 감소한 34만7474대(2018년 36만4135대)를 기록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미니 쿠퍼 SE 컨트리맨 올4 판매량 28% 급증, 17만대를 기록하며 브랜드 실적에 기여했다. 롤스로이스는 21.6% 증가한 5100대(2018년 4194대) 판매량을 달성했다. 이는 브랜드 116년 역사상 최고의 연간 판매량이다.

BMW 모토라드는 2019년 견실한 성장세를 보였다. 전년도보다 5.8% 증가한 17만5162대(2018년 16만5566대) 모터사이클과 스쿠터를 판매했으며 매출은 9.0% 증가한 23억6800만 유로(2018년 21억7300만 유로)를 기록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BMW 530e PHEV 전기 모드로 총 몇 km 갈 수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