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자동차 전시회 EV 트렌드 코리아가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관람객 약 4만9000명을 동원하며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에는 포르쉐코리아가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며 한국닛산·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한국GM·북경자동차·마스타자동차 등 총 48개사가 참여해 419개 부스 규모로 운영됐다. 특히 포르쉐코리아 미션E 콘셉카를 비롯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북경자동차 전기차 3종 등 국내 최초 공개했다.

여기에 친환경자동차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 전기차∙수소차∙배터리∙충전기술 컨퍼런스 ‘EV 트렌드 세미나’ • 국내 저공해자동차 보급 정책과 전기차∙수소차 충전인프라 현황과 개선방안에 대한 주제로 열리는 ‘저공해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포럼’ • 전기차∙수소차 실 사용자와 함께하는 ‘EV 토크콘서트 & 북콘서트’ • 자동차 미래 디자인에 대해 알아보는 자동차 디자인 세미나 등도 함께 열렸다.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친환경자동차 행사로는 가장 많은 1일 평균 1만2283명, 1일 최다관람(5월 3일) 1만4739명을 기록하며 4일간 총 4만9131명이 다녀갔다.

EV 트렌드 코리아 관계자는 “서울 도심에서 친환경자동차의 모든 것을 공유하고 경험할 수 있는 행사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자동차 전시회로서 친환경자동차에 관심이 많은 국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행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onga 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