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저 이미지 공개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람보르기니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슈퍼카가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름은 ‘시안(Sian)’으로 디자인을 보면 과거 쿤타치에서 영감을 얻었다.

람보르기니 시안은 아벤타도르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V12 6.5L 엔진과 새로운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했다. 추가로 34마력(hp)을 제공하는 48V의 모터가 변속 장치에 통합되어 즉각적인 반응과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모터와 휠 사이에 직접 연결한 것은 저전압 하이브리드 차량에서는 처음이다.?시스템 총 출력은 819마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는 2.8초가 걸리며, 최고속도는 350km/h에 이른다.

배터리 기술도 획기적이다. 슈퍼캐패시터 배터리 애플리케이션은 같은 무게의 배터리보다 3배의 전력을 생산, 즉 무게를 1/3로 줄였다. 모터를 합한 무게는 34kg에 불과하며, 이마저도 무게 밸런스를 고려해 객실과 엔진 사이의 벌크 헤드에 탑재된다.

람보르기니 CEO인 스테파노 도메니칼리(Stefano Domenicali)는 “람보르기니 시안은 자사 전기화 시스템의 첫걸음을 상징하며, 우리의 차세대 V12 엔진을 가속화 시킨다. 또한 시안을 통해 미래를 위한 전설적인 슈퍼 스포츠카 브랜드로서의 역동성을 과시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람보르기니 시안은 오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2019)에서 대중들에게 공개될 계획이며, 브랜드 창립 연도를 기념하기 위해 63대만을 한정으로 생산한다.

 

고석연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전기 슈퍼카 도전! 시장 지각변동 노린다

60년 고급 소형차 책임진 ‘미니’… 미래 핵심 전략 전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