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푸조 e-208 국내 첫 출시
보조금 지원 통한 가격경쟁력 눈길

2000만 원대 수입 전기차라는
뛰어난 가성비와 함께 멋진 디자인과
다양한 편의사양으로 가심비도 만족시키는
‘뉴 푸조 e-208’.

푸조가 한국시장에 내놓은 첫 전기차로
쉐보레 볼트 ev, 테슬라 모델 3와 함께
수입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끌 기대주로 꼽힌다.

 

 

매력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편의사양,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수입 전기차가 출시됐다. 푸조가 국내 시장에서 출시하는 첫 번째 전기차인 ‘뉴 푸조 e-208’이 주인공이다. 최근 출시된 벤츠 EQC나 아우디 e-트론이 뛰어난 성능을 갖췄지만 1억 원이 넘는 가격대로 책정되어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면, ‘뉴 푸조 e-208’은 국내 수입 전기차 최초로 2000만 원대에 구입 가능한 현실적인 모델이라는 점에서 높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뉴 푸조 e-208’의 매력을 분석해봤다.

 

 

2000만 원대라는 뛰어난 가격 경쟁력

‘뉴 푸조 e-208’은 쉐보레 볼트 ev, 테슬라 모델 3에 이어 수입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어내는 모델이 될 수 있을까. 가격 경쟁력과 완성도 편의 사양을 보면 충분한 가능성이 보인다. e-208은 알뤼르(Allure), GT 라인(GT Line)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는데 출시 가격은 각각 4100만 원, 4590만 원(이상 VAT 포함)이다. 하지만 정부의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돼 국고보조금 653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여기에 지자체별 전기차 추가 보조금(400∼900만 원)을 받으면 2000만 원대(서울시의 경우 2997만 원)에 구입이 가능하다.

 

 

1회 충전으로 244km 주행 가능
첨단 편의사양도 전 트림 기본적용

‘뉴 푸조 e-208’의 최고 출력은 136마력, 최대 토크 26.5kg.m다. 최대 토크가 즉시 발휘되는 전기차의 특성 때문에 이 정도 토크라면 일상적인 주행은 물론 스포츠 주행도 충분히 가능한 수준이다. 50kWh 배터리를 탑재해 완전 충전 시 244km(WLTP 기준 최대 340km)를 주행할 수 있다. 주행 가능 거리가 다소 아쉽기는 하지만 첨단 사양과 뛰어난 가성비, 높은 완성도가 이를 보완해준다. 충전은 100kW 출력의 급속 충전기 기준으로 30분에 약 80%의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뉴 푸조 e-208’에는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ADAS)이 탑재되어 있다. 차선 이탈 시 차량이 스스로 스티어링 휠을 조향해 차선 이탈을 방지하는 차선 이탈 방지(LKA) 어시스트, 충돌 위험시 위험 경고 및 스스로 제동까지 해 사고 위험을 줄여주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도로의 속도 표지판을 인식해 계기반에 표시해 주는 제한 속도 인식 및 권장 속도 표시, 장기간 주행 시 운전자에게 경고음과 함께 휴식을 권장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 기능, 후방 카메라와 후방 파킹 센서 등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안전성과 가성비를 높였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E-GMP 기반 현대 NE 내년 초 양산 – 전용 플랫폼화에 따른 근본적 우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