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강남에 시험용 자율주행차 6대 투입

서울시, 교통신호 및 도로 인프라 지원
오는 2021년까지 도심 자율주행기술 확보…2024년 양산 목표
수소차 기반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구축

현대자동차는 21일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서울시 신청사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과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도시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강남구를 무대로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실증에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로부터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교통신호 및 도로 인프라 지원을 받게 된다. 다음 달부터 강남 지역 23개 도로에서 도심 자율주행차량 6대가 시범 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험용 차량 수는 오는 2021년까지 최대 15대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교통정보는 이동통신망을 통해 0.1초 단위로 24시간 제공된다. 이로 인해 현대차는 신호등 색상 및 잔여시간 등 핵심적인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안전하게 도심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울시는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교통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강남대로와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지역 주요 도로의 노후화된 신호제어기 70여대를 교체하고 104개 교차로에 신호정보송출장치를 설치할 예정이다. 여기에 현대차 뿐 아니라 도심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원하는 모든 기업과 학교 등에도 신호정보를 개방한다는 계획이다. 미래차 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학 협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조치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번 협약 기반으로 오는 2021년 말까지 세계 최고 수준 도심 자율주행기술을 확보하고 서울 강남 뿐 아니라 여의도와 상암에서도 교통약자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운행 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4년까지는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고 교통사고가 사라진 미래 교통도시의 표준을 선보인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서울시와 협업은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 협업 생태계 조성의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와 협업을 소중한 기회로 삼아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양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가 향후 선보일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는 수소전기차를 기반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안전 뿐 아니라 환경까지 고려한 궁극의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가 될 전망이라는 설명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현대모비스, 美 라이다 업체 ‘벨로다인’과 파트너십…600억원 규모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