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호 기아차 사장(왼쪽)과 송창현 코드42 대표

 

퍼플엠, 전기차 기반 맞춤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코드42, 퍼플엠 출자 참여

기아자동차는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Purple M)’을 설립하고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 코드42(CODE42)와 협력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퍼플엠은 전기차 기반 소비자 맞춤 ‘e-모빌리티(electric-Mobility)’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제공하는 업체다. 기아차는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 전담법인을 별도로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코드42는 협력 강화 차원에서 퍼플엠에 출자하고 이사회에 참여하기로 했다. 기아차와 코드42는 신설법인을 앞세워 소비자에게 신개념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 모빌리티 시장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방침이다.새로 설립된 퍼플엠은 코드42 기술력이 집약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유모스(UMOS, Urban Mobility Operating System)’를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유모스는 자율주행차와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이동수단을 이용해 차량호출과 차량공유, 수요응답형 택시, 스마트물류, 음식배달, 온라인쇼핑 등 모든 모빌리티 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이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기아차의 풍부한 사업 기반과 코드42의 독보적인 IT 기술력이 결합돼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이름인 퍼플엠은 보라색을 의미하는 퍼플과 모빌리티를 뜻하는 엠(M)을 결합해 지었다. 보라색은 기존 관심과 형식, 틀을 깨는 새롭고 도전적인 시도를 상징하는 색이라고 기아차 측은 설명했다. 운영은 스타트업 강점을 살린다는 방침이다.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산업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속한 의사결정과 수평적 소통 문화, 도전적 실행력 등을 핵심 운영 가치로 둔다는 계획이다.

 

전 ‘풀러스’ 대표 출시 서영우 CEO 선임
송창현 코드42 대표, 퍼플엠 이사회 의장

이사회 의장은 송창현 코드42 대표가 맡는다. 글로벌 IT기업을 두루 거친 경험과 미래 산업 관련 통찰력을 바탕으로 새 회사의 혁신을 이끌게 된다고 전했다. 퍼플엠 CEO는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풀러스’ 대표 출신인 서영우씨가 임명됐다. 서영우 대표는 풍부한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운영 경험을 갖췄다는 평가다.

국내에서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신설법인을 매개로 협력하는 사례는 이례적으로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한 차원 높은 단계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라고 기아차 관계자는 강조했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코드42는 미래 혁신 기술 분야 국내 최고 업체로 평가받고 있고 차별화된 e-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최적 파트너”라며 “새로 설립된 퍼플엠을 중심으로 미래 e-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는 핵심 플레이어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드42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 송창현 대표가 지난해 초 설립한 ‘자율주행타스(aTaaS, autonomous transportation-as-a-service)’ 기업이다. 설립 당시 국내외 IT기업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을 담당하던 연구인력들이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업계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작년에는 전략적 협업을 위해 현대차로부터 시드(seed) 투자를 받았고 기아차의 리드(lead) 투자를 포함해 SK와 LG, CJ 등 국내 대기업이 참여한 프리A(Pre A) 라운드를 통해 30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 최근에는 LIG넥스원과 KTB네트워크, 신한은행 등으로부터 브릿지 투자로 150억 원을 유치하면서 총 450억 원 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현대자동차는 누구와 미래를 준비하고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