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판매 1위 전기차!
국내에서도 그 명성을 이어갈까?

지난 18일 유럽 전기차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의 조에(ZOE) 가 국내 출시를 시작하는 런칭행사를 가졌다. 르노 조에는 지난 2012년 유럽 시장에서 선보인 이후에 올해 6월까지 약 21만 6천여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 모델인데, 국내에서는 3세대 모델로 1회 충전으로 309km(WLTP 기준 395km) 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고, 100kW 급 R245 모터로 136마력, 245Nm 의 성능을 보이고 있다.

 

 

르노의 전기차 전략은 도심형 소형 전기차에서부터 상업용 차량인 캉구와 마스터 Z.E 등을 통해 꾸준하게 전기차 개발 및 출시를 이어나가고 있다. 일단, 국내에서 가장 관심있어 하는 두가지는 1회 충전시 얼마나 먼 거리까지 주행할 수 있는가와 가격이다. 르노 조에는 젠(ZEN) 3,995만원, 인텐스 에코(INTENS ECO) 4,245만원, 인텐스(INTENS) 4,395 만원의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환경부의 국고 보조금 736만원과 지자체별 추가 보조금을 통해 서울에서는 최저 2,809만원, 제주도는 최저 2,759만원에 구입이 가능해 가격경쟁력이 높은 편이다.

 

 

경쟁모델보다는 조금 작은 사이즈의 르노 조에는 도심형 전기차답게 실속있는 모습을 갖추고 있다. 54.5kWh 의 배터리로 국내 기준 309km 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으면서도, 실내도 상당히 실속있는 모습들을 갖추고 있는데, B 세그먼트 차량답게 그리 크지는 않지만, 338리터의 트렁크 공간과 2열 폴딩시 1,225리터의 트렁크 용량을 갖추고 있어서 일상적인 주행을 함에 있어서 큰 불편함이 없다.

 

 

르노는 친환경적인 부분에 더욱 많은 신경을 썼는데, 단순히 전기차인 것으로 친환경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실내에 사용된 시트 등의 소재 역시 업사이클링 소재를 사용해 친환경적 요소를 강화시켰다는 점이 특징이다. CO2 의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는 친환경 차량답다. 이 외에도 커넥티드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어서 국내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었다는 평가를 해볼 수 있다.

 

 

르노 조에(ZOE) 는, 르노의 EV 개발 10년의 노하우가 들어가 있는 전기차다. 유럽 판매 1위를 달성해 이미 상품성을 검증받은 조에가 국내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전기차는 물론, 모빌리티에 대한 개념 자체를 새롭게 제시해 국내 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르노로부터 행사를 초청받아 작성된 컨텐츠입니다.

 

Yongdeok.H
RGB stance
자동차와 자동차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동안 테슬라는 국내에서 얼마나 팔았을까? – 모델별 월 판매량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