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포스팅은 얼마 전 들렀던 송산포도 휴게소의 전기차 충전소에 대해서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얼마 전 서해안쪽 장거리 갈 일이 있어서 출발 전 풀로 완충하고 볼일 보고 돌아오기 전 검색해 보니 서해안 쪽은 교통 정체로 너무나 막히고 있더라고요 ㅜㅜ;;;

그래서 차량 정보를 확인해 보니 문제는 배터리가 그리 많이 남아 있지 않다는 점… 정보 확인하니 39% 주행가능 거리는 82Km 나옵니다. 거리 상도 문제지만 더운 날씨에 정체까지 있으니 에어컨 사용으로 실 주행 거리는 더욱 적게 나올 것이고, 역시 장거리는 부담이 되는 아이오닉의 배터리 용량..ㅜㅜ 그리 먼 거리가 아님에도 한 번에 왕복은 아슬아슬하네요.​

참 전기차를 타면서 생긴 버릇이 하나 있는데요. 기존에는 출발 바로 전에 내비 찍고 출발하고는 했는데~ 이제는 출발 전 도착지의 거리와 경로 등을 꼭 확인하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거리가 애매한 코스의 경우는 충전소의 위치도 미리 한 번쯤은 체크하고 출발하는 버릇이 생기더라고요. ^^

돌아가는 주행 경로상 근처의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휴게소를 검색하니 평택시흥고속도로의 송산포도휴게소가 나오네요. 현재 차는 많이 막히지만 그래도 거리가 멀지도 않고 점심도 해결하고 해야 하니 서해안 고속도로 대신 평택 시흥 간 고속도로로 우회했습니다. 도로는 너무나 막혔고 그러다 보니 고속도로임에도 어디서 나타나셨는지 뻥튀기를 파시는 분이 있더군요.. 도로에서 무언가 파시는 분이 있다면 그곳은 아주 상습의 긴 정체 구간임을 암시하는 부분이기도 하죠

휴게소 진입하는데도 한참이나 걸립니다. 막히는 틈을 타서 현재 충전기 사용 여부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충전 중으로 나오네요. 가서 좀 기다리겠군… 그리고 보니 24KM 오는데 1시간 10분여 걸렸네요. ㅜㅜ

송산이 포도가 유명한가…? 처음엔 그냥 휴게소 이름만 그런 줄 알았는데 휴게소 입간판 보니 포도가 우리가 먹는 그 포도인가 봅니다.

위의 어플에서 표시된 위치를 참고하여 도착하니 비어 있는 충전소 ..오호 이거 횡재한 기분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너무나 막히는 고속도로 지쳐 또 충전하려고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 했는데 말이죠. 충전기는 하나만 비치되어 있어요. 한두 대씩 있으면 좋으련만 ㅎㅎ 연결잭은 기본 3종류다 있고요. 제가 송산포도 휴게소를 칭찬하는 이유는 바로….

화장실은 바로 옆이고요 휴게소 또한 체 20m도 안되는 곳에 있습니다. 지난번 경부 고속도로 쪽에서 들렀던 입장휴게소는 백여 미터 밖 구석진 곳에 있었는데 말이죠 …완전히 찬밥신세였죠.​

옆에는 입장 휴게소의 전기차 충전기와 휴게소와의 모습입니다. 정말로 멀었고요 평일 저녁이라 지나다니는 사람도 거의 없었고… 비라도 온다면…. ㅜㅜ 전기차에 대한 배려라고는 전혀 볼 수 없었던 입장 휴게소와 너무나 상반되는 송산포도 휴게소입니다.

평택 시흥 고속도로 이용 예정이라면 송산포도휴게소 추천해 드립니다.​상행선과 하행선 모두 하나의 휴게소로 연결됩니다. 서해안 행담도 휴게소처럼 말이죠. 제가 포스팅한 건 상행선 기준입니다.

도착해서 보니 남은 잔량 27% 먼 곳에 간 것도 아닌데… 이럴 때 마다 좀 더 배터리 용량이 큰 차종을 선택 해야 했으나 싶기도 합니다.

​남은 시간 예정은 24분이 나오네요. 하지만 아마도 실제는 그보다 좀 더 걸릴 겁니다. 80% 이상부터 배터리 보호를 위해 천천히 충전하니 말이죠. 이 정도 시간이면 간단히 점심 먹고 와도 충분한 시간이니 충전기 꽂아 놓고 늦은 점심을 해결하러 휴게소 식당 부스로 GO~

​참 지난번 입장 휴게소에서는 충전 시 핸드폰 번호를 입력해서 충전 완료 시 문자로 보내주었는데.. 이곳은 번호 입력은 없더라고요. 그래서 간단히 먹고 30분쯤 지나고 오니 남은 시간 3분.. 나란 남자는 정확하기도 하지 ㅎㅎ​

기존에 다른 포스팅에도 남겼듯이 충전이 끝난 지 한 시간 후에 가도 그대로 방치되어 있던 전기차와 차주분… 물론 연락하면 빼주기는 하겠지만… 그래도 서로 최소한 전기차 소유주로서의 지켜야 할 부분은 지켜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27%부터 90%까지 충전하는데 총 31분 걸렸습니다. 금액은 3,475원 역시 부담이 없네요!​

고속도로 운행 시는 이렇게 중간에 휴게소 한 번씩 들러서 충전 겸 휴식을 같이하면 되긴 하는데… 국도라면 별도로 근처 충전소를 찾아 헤매는 일이 제법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다시 한번 들어 옵니다.

2~3분 정도 지나니 오닉이의 고속충전 시 만땅인 92%까지 충전 완료했습니다. 주행가능 에어컨 작동하고 230km 나오네요. 이제 집으로 출발하는 일만 남았네요!

충전 케이블 정리하고 이제 출발합니다. 별거 아니지만 이렇게 전기차를 위한 배려를 보면 왠지 기분이 좋은데…. 저만 그런 건 아니죠..?? ^^

앞으로 환경을 위해서도 저공해 차량과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차, 수소전기차등이 대세이니 미리미리 시설들 더욱 보충하고 정비해 주었으면 합니다.​ 남은 거리가 집까지 60킬로 정도 남았는데…. 남은 시간은 1시간 40분여 나오네요. 24 km을 1시간 10분 만에 온 거 비하면 그래도 잘 가는 편이라고 위로하며 출발해 봅니다. ^^ 전기차도 충전하고 뱃속도 충전했으니 시원한 커피 한잔과 함께 출~~~바~알

YUCHI
아이오닉 EV 타는 모터빌리지 C.E.O

GS칼텍스, 주유-전기-수소 충전까지 한곳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