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모드 주행가능거리
최대 30% 증가

포르쉐는 3일 전기모드 주행가능거리를 최대 30% 늘린 2021년형 ‘카이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공개했다. 고전압 배터리 용량을 기존 14.1kWh에서 17.9kWh로 늘려 전기모드 주행거리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카이엔 E-하이브리드 모델의 전기모드 최대주행가능거리는 유럽 기준으로 48km다. 고성능 버전인 카이엔 터보S E-하이브리드는 42km라고 전했다.

 

 

포르쉐에 따르면 카이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전기 파워트레인은 모두 8단 팁트로닉 S 자동변속기에 통합돼 있는 전기모터로 구성된다. 이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40.8kg.m 수준의 힘을 낸다. 전기모드 최고속도는 시속 135km다. 전력 수요가 증가하거나 주행모드를 스포츠 또는 스포츠플러스 모드로 변경하면 내연기관 엔진이 활성화된다.

 

 

합산 최고출력 680마력

카이엔 E-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340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는 3.0리터 V6 가솔린 터보 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돼 합산 최고출력 462마력 수준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카이엔 터보S E-하이브리드 모델은 4.0리터 V8 가솔린 바이터보 엔진(550마력)과 전기모터가 결합돼 합산 최고출력이 680마력에 달한다.스포츠크로노패키지는 기본사양으로 탑재됐다. 주행 중 엔진 시동을 유지하면서 배터리를 충전하는 ‘E-차지(Charge)’ 모드는 배터리 목표 충전량이 100%에서 80%로 조정된 충전 전략을 활용한다.

 

 

스마트폰 배터리처럼 충전 상태가 80% 이상이면 배터리는 더 느리고 비효율적으로 충전되도록 설정됐다고 한다. 주행 중 제동이나 탄력 주행 시 추가로 발생하는 회생에너지 낭비를 줄이기 위한 설정이다. 스포츠 주행 시에는 충분한 부스트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항상 최소한 수준으로 충전이 이뤄지도록 했다.포르쉐 모바일 차저 커넥트를 이용해 편리하게 충전이 가능하다. 가정용과 산업용 콘센트로 모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충전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전용 커넥트를 이용하면 최대 7.2kW 전력으로 충전할 수 있다. 충전 타이머와 충전 목표 설정, 공조기 옵션 등 다양한 기능은 포르쉐 커넥트 앱으로 제어할 수 있다.

 

 

새로운 카이엔 E-하이브리드와 카이엔 E-하이브리드 쿠페는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이다. 가격은 각각 1억2090만 원, 1억2690만 원으로 책정됐다. 다른 버전의 국내 출시 여부와 시기는 미정이라고 포르쉐코리아는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유럽의 전기차 등록, 디젤을 추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