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o NCAP
★★★★★

폭스바겐은 브랜드 첫 전기차 모델인 ‘ID.3’가 유로앤캡(Euro NCAP) 안전성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성인 및 어린이 승객, 교통약자 보호 및 안전보조장치 등 모든 테스트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고 수준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고 설명했다. 프랭크 웰쉬(Frank Welsch) 폭스바겐 이사회 임원 겸 기술개발 총괄 박사는 “이번 테스트 결과는 전기차 팀 전테의 큰 성과”라며 “MEB 플랫폼 개발 초기 단계부터 안전 성능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반영한 결과를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부적으로는 탑승자 보호 평가에서 87%를 받았고 어린이 승객 보호 평가에서는 89%를 획득했다. 탑승자 보호 평가는 정면 및 측면 충돌, 경추 손상 테스트 등을 통해 운전석과 조수석 승객 보호 수준을 평가하고 사고 발생 시 구조와 탈출 신속성 여부에 대해 점수를 부여한다.

 

 

브랜드 최초
앞좌석 중앙에어백

특히 ID.3에는 브랜드 최초로 앞좌석 중앙에어백이 장착됐다. 운전자와 조수석 승객의 머리 충돌을 예방하는 장치다. 어린이 승객 보호 평가는 정면 및 측면 충돌 시 안전 시스템 보호 수준을 기본으로 어린이용 시트 설치 관련 옵션과 어린이 보호 장비 탑재 여부 등이 포함된다. 승객 뿐 아니라 충돌이 임박했을 때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과 관련해 보행자나 자전거 이용자 보호 기능도 평가 항목이다.

ID.3는 차선유지보조장치와 긴급제동보조장치 등이 전 트림에 기본사양으로 탑재됐으며 이를 통해 교통약자 보호 테스트에서 71%의 점수를 얻었다. 이밖에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과 트래블어시스트, 트래픽잼어시스트, 후방트래픽경고 기능이 탑재된 블라인드스팟센서, 이머전시어시스트, 파크어시스트 등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장치가 ID.3에 적용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폭스바겐 전기차 ID3 실물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