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금 없이 하루 1만 원 미만 
코나와 아이오닉 전기차를!

현대자동차가 선수금 없이 하루 1만 원 미만 납입금으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구입할 수 있는 ‘엘리트(E-Lite) 할부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코나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구매하는 개인·개인사업자에게 선수율 제한 없이 최대 55%까지 차량 가격 유예, 최저 1.9% 금리 적용, 중도해지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전기차 전용 구매 프로그램이다. 현대차는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전기차 구매 시 발생하는 초기 비용 및 할부 납입금에 대한 고객 부담을 줄이고 전기차 구매 장벽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인·개인사업자 고객이 ‘엘리트 할부 프로모션’을 이용해 코나 일렉트릭 모던 트림을 구매할 경우, 차량 가격 4690만 원(개별소비세 1.5% 기준)의 55%(2570만 원)는 36개월 할부 기간이 끝나는 마지막 달까지 유예하고, 전기차 구매 보조금 1270만 원(서울시 기준)을 제외한 나머지 가격(850만 원)과 유예금에 대한 이자는 2.5% 저금리(M할부 이용 시 1.9% 금리)를 적용받아 한 달에 약 30만 원, 하루 약 1만 원을 납입하면 된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엘리트 할부 프로모션’을 통해 아이오닉 일렉트릭 N트림을 구매할 경우, 하루 약 7000 원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중도해지수수료가 없어 자금 사정에 따라 자유롭게 상환이 가능하며, 할부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에 차량 대차를 원할 경우 차량 구매가격의 최대 55%까지 중고차 가격을 보장해 주는 서비스(3년이내 보유 주행거리 4만 5천km 기준, 연평균 2만5천km 초과 시 보장 불가)도 받을 수 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코나 일렉트릭 – 진보적인 전기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