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국군 내 수소전기차 도입에 나선다.

현대차는 16일 자운대(대전시 유성구 소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환경부 조명래 장관, 국방부 박재민 차관,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 현대차 공영운 사장,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이두순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부 수소버스 도입 및 수소충전소 구축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다자간 상호 협력은 국가 핵심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 중인 수소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차원이다.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뿐만 아니라 수소충전 인프라 확충 등 수소산업 전반에 걸쳐 협력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MOU 체결은 수소전기차 보급을 군 영역에까지 확대시켜 수소산업의 저변을 넓힌다는 의미가 있다. 이를 위해 협약 당사자들은 국방부의 수소 활용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상호 협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국방부는 자운대 인근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설치 협력, 오는 2021년까지 수소전기차 10대 구매, 추후 지속적인 수소전기차 구매·운영 확대 및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 적용 확대, 수소드론의 군사용 도입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군 장비 및 시설 내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 적용 등을 위한 기술개발 및 실증을 지원하고, 환경부는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구축 등을 지원한다.

현대차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각각 수소전기차와 수소드론 개발, 생산 등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협약식 체결 당일 관계자들은 수소충전소 예정 부지를 둘러본 후 현대차 수소버스를 시승하고,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수소드론 시험 비행을 참관하는 시간도 가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MOU는 민간 기업과 정부 기관, 국군이 수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수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테슬라 오너가 알려주는, 테슬라의 진화된 감지 범위 – 8개의 카메라, 12개의 초음파 센서, 1개의 레이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