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봉고EV

 

영업용 전기차 구매 장벽 낮춰
보급 확대 기대

기아자동차는 현대캐피탈과 손잡고 영업용 전기차 구매자를 대상으로 고전압 배터리 보증기간을 연장해 주는 전용 상품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캐피탈 금융 할부를 통해 니로EV와 쏘울EV, 봉고EV를 영업용으로 구매하는 소비자는 해당 보증 연장 상품 가입이 가능하다. 상대적으로 주행거리가 긴 영업용 차량 특성을 고려해 전기차 배터리 수리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상품으로 전기차 구매 접근성 제고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택시 최대 20만km
봉고EV 최대 12만km 연장

해당 상품은 거리형 단일 옵션으로 운영된다. 차종별 연장 조건에 따라 두 가지 중 선택이 가능하다. 세부적으로 영업용 택시(니로, 쏘울) EV 모델의 경우 기존 보증 조건인 20만km(보증기간 10년)에 10만km를 연장해 총 30만km까지 보증되는 상품(275만 원), 20만km를 연장해 총 40만km까지 보증기간을 늘린 상품(415만 원) 등 2종이다.

 

 

영업용 전기차 이용자
수리비 부담 완화

봉고EV는 기존 12만km(보증기간 8년)에 8만km 연장 상품(230만 원)과 12만km 연장 상품(285만 원) 등으로 운영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영업용 니로EV를 구매한 소비자가 10만km 연장 상품에 가입하면 기존 20만km 보증이 끝난 후 30만km 주행 시까지 배터리를 교체하거나 수리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배터리 보증기간 연장 상품은 현대캐피탈 할부 상품을 이용해 작년 8월 25일 이후 차를 출고한 소비자도 가입할 수 있다.

기아차 측은 “영업용 전기차 이용자들의 배터리 수리비 부담을 줄여 이용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 상품을 기획하게 됐다”며 “영업용 전기차 구매 장벽을 낮춰 보급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기아 봉고3 EV 출시! 현대 포터 EV와 다른 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