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모든 전기차에는 원페달 드라이빙이라는 운전 방법이 있습니다. 가속페달 한 가지만 가지고 운행을 하는 방법으로 핸들은 사람이 조작해야 하지만 브레이크는 밟을 필요가 없는 운행 방법인데 이것은 회생제동 시스템을 활용한 방법이 가장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야기할 원페달 드라이빙은 현대/기아차에서 나온 전기차(BEV)를 기준으로 이야기하는 것이므로 이런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원페달 드라이빙이 되는 차종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원페달 드라이빙이란?

운전을 하게 되면 기본적으로 양손 그리고 한발 또는 양발을 이용하여 페달 2개와 3개 정도를 조작하게 된다. 요즘에는 오토매틱 기어가 일반화되어 스틱으로 기억을 수동으로 넣어야 하는 차량보다는 페달이 1개 줄어들어 대게는 오른쪽 발로 가속페달 또는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서 운행을 하게 된다.

그런데 원페달 드라이빙을 하게 되면 가속 페달만 밟으면 되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아도 정지하게끔 운전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이것도 차량 제조회사에 따라 다른데 쉐보레의 볼트(BOLT) 전기차에서는 L 모드를 통하여 말 그대로 하나의 페달만 가지고 가속/정지가 되는 반면 현대/기아차에서 나온 전기차들은 핸들에 달린 패들 시프트를 통해 정차를 해야 하므로 연패 달은 원페달인데 원핸드를 더해야 정지가 가능하다.

현대/기아차에서 나온 전기차는 패들 시프트로 정차가 가능하다

| 원페달 드라이빙을 하면 무엇이 좋은가?

원페달 드라이빙을 좀 더 효율적 또는 편하게 하려면 회생제동 단계를 AUTO 모드 즉 스마트 회생제동을 이용하여 적용하면 좀 더 편하게 할 수 있다. 물론 이것은 상위 트림의 옵션 사항이기는 하지만 이것을 사용하게 되면 이질감이 조금 생기긴 하지만 자동으로 정차하는 데 있어 브레이크 페달을 밟는 횟수를 줄여줄 수 있다.

상위 트림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되지만 하위 트림에서는 스마트 센스 패키지를 선택해야 된다-코나 EV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은 타력 주행 시, 도로 경사 및 전방 차량 주행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회생제동 단계를 제어해주는 기능으로서 불필요한 브레이크 및 가속 페달 작동을 최소화하여, 연비를 향상시키고, 운전자의 피로를 줄여주는 편의 기능이다.

스마트 회생제동 시 AUTO 회생제동이라는 문구가 파래지는 걸 볼 수 있다(평상시는 흰색)

이 시스템이 왜 편하냐면 실제 운전에 적용하면 주행 중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 이때부터 스마트 회생제동이 작동하여 자동으로 속도를 줄여주거나 유지해 준다.

스마트 회생 시스템은 차간거리 감지 센서(전방 레이더)를 이용하는 기능으로써, 센서 커버 또는 센서에 눈, 비 또는 이물질이 묻으면 센서의 감지 성능이 저하되어 스마트 회생 시스템이 일시 해제되며, 해제되기 이전까 지 정상 동작하지 않을 수 있으므로 항상 청결을 유지하여야 한다.

만약 앞에 차량이 나타나면 내가 브레이크 또는 패들 시프트로 속도를 줄이지 않아도 자동으로 속도를 줄여주고 도로 경사가 너무 가파르면 차량의 속도를 줄여준다 즉 브레이크를 밟는 횟수를 줄여주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 사용자들은 차량이 내 맘대로 컨트롤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 조금 불편함을 느낄 수는 있다. 그러나 적응하면 매우 편한 기능 중에 하나이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풋브레이크를 거의 쓰지 않게 되는데 패들 시프트를 통한 정지 방법과 함께 쓰면 더더욱 그러하다 그에 따라 브레이크 패드의 마모도가 매우 느리게 진행된다.

6만 Km를 넘게 주행한 필자 차량의 브레이크 패드 상태

그리고 이 시스템을 이용하는 데 있어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과 원페달 드라이빙을 하다 패들 시프트를 완전히 다 당겼는데도 불구하고 차량이 정지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당황하지 말고 풋브레이크로 천천히 서면 된다.

패들 시프트로 정지할 때 정지가 되지 않는 이유는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거나 운전석 도어가 살짝 열린 채로 출발했다면 패들 시프트로 정지를 할 수 없다.

간혹 자신이 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하다 자신이 안전벨트를 하지 않은 것을 잊어버린 채 기존과 동일하게 운전을 하면서 패들 시프트를 당겨 정차하려고 하다 정차가 안되어 당황하는 운전자들이 있다.

이런 문제로 사업소나 정비소를 달려가면 약간 민망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현대/기아차의 BEV를 운행하고 있다면 알고 있어야 할 부분이다. 또 한 가지 주의할 점은 패들 시프트를 이용하여 정차하는 것이 풋브레이크를 이용하여 정차하는 것보다 제동력이 떨어지므로 이것에 대한 적응이 필요하다.

원페달 드라이빙을 하게 되면 발이 편안해 지지만 좋은 점이 그것만 있는 것은 아니다 패들 시프트를 당겨 정차를 하게 되면 그것이 다시 전기로 환원되어 내 차량의 배터리로 저장되게 되므로 환경적으로도 일반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서 더 좋은 방법이다.

© pixel2013, 출처 Pixabay

브레이크 패드가 맞물리면서 생성되는 물리적 저항을 이용해서 정차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에 따른 오염 물질 배출도 없고 에너지를 순환 또는 재생하는 차원에서도 환경적으로 좋은 것이기에 전기차 운전자라면 원페달 드라이빙에 적응하여 환경도 생각하고 발도 편안해지도록 노력해 보자.

마키님
전기차에 관심이 많은 코나 EV 유저

자동차 연료탱크 용량 제원표와 차이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