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장거리 계획!!

주변 지인들 을 보면 하나같이 물어보는 것이 있다. 장거리  힘들겠네?’라는 말이다. 물론 어떻게 생각하면 그렇다. 서울 – 부산 기준으로 고속주행을 하면 시속 120km/h로 크루즈 모드를 하고 주행을 한 경우, 약 150km 정도를 주행하면 휴게소에서 약 20~30분 정도를 쉬었다가 주행을 해야 한다. 필수적으로 충전을 해야 하는 것과 피로도로 휴식하러 들어가는 것은 분명히 다르다. 하지만 시간을 생각하면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내연기관을 이용할 때와 짧게는 30분에서 길게는 1시간 정도 차이가 난다.

정확히 말하면 늦어지는 것은 맞다. 하지만, 고속도로 반값과 충전비용 10,000 (편도)이라는 매력적인 비용은 위의 모든 것을 상쇄한다. 따라서 좋다. 하나 붙이자면, 무리해서 운전을 하지 않고, 스마트 크루즈를 이용하기에 피로도는 절반 이하로 줄어들게 된다


이제는 사촌동생이 타고 있는 NF 소나타를 타고 ‘부산-서울’ 왕복할 때에도 무리해서 운전을 하면 ‘선산 휴게소’에서 약 15-20분가량을 쉬었다. 사실 생각해보면 더 긴 시간을 쉬었다가 출발을 했다. 사실 그 당시에는 쉬는 시간을 정확하게 측정을 한 기억이 없다. 대충 쉬다가 화장실도 갔다가 출발을 하면 끝난 것이어서 그랬던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요즘 들어 정확한 시간을 측정하고 있지만, 그 당시에도 화장실을 가고 물을 사고하는 시간은 최소한 15분에 잠시라도 쉬었다가 가면 30분가량은 소비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따라서 휴게소에 들어가면 기본적으로 15-20분은 쉰다는 공식이 나오게 된다.

그러면 이제 생각을 해야 한다. 어떻게 고속도로에 있는 또는 지방에 있는 모든 충전기를 생각할 있을까? 다른 이용자가 사용하고 있는 것도 생각을 해야 하는데, 그것까지 있는 방법은 없을까?라는 고민을 하게 된다. 그러한 것은 스마트폰에 어플 EV-INFRA라는 어플을 설치하면 해결된다

 이제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에서 모두 설치가 가능하다. 따라서 목적지를 검색하고 충전소를 대략적으로 생각하고 움직이면 된다. 뭐라고 할까? 고급 휘발유를 주유할 수 있는 주유소를 찾는 것보다 쉽다. 더 많이 있고, 정말 급하면 220V로 충전을 하면 된다. 물론 소유주와의 협의가 끝났다면 말이다.

하나의 팁은 50km 주행할 있다면 바로 충전을 하는 것이 좋다. 물론 필자와 아래와 같은 상황을 맞이한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것은 전기 차나 내연기관을 사용하는 승용차나 둘 다 좋은 현상은 아니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 픽업트럭을 사용하여 휴게소에 견인이 되고 싶지 않다면 말이다.

전기차를 사용하면서 약 14,000km를 주행하였고, 충전 비용으로 약 30,000원 정도 사용을 하였다. 앞으로는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충전소가 줄어들어 비용이 점점 늘어나겠지만, NF 소나타를 운행할 때와 비교하면 … 약 30% 비용으로 운행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집에서 혹은 목적지에서 현대차 충전소 (무료)가 가깝다면 … 더욱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DOWAN
영원히 사는 것 보다 영원토록 남는 무언가를 만들어 내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