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가 살짝 꺾인 여름날씨에
인사드립니다.

오늘도 반가워요!
샤오진입니다.

저는 태어나서 단 한번도
직접 캠핑하러 간 경험이 없었어요.
그래서 언젠가 꼭
캠핑해봐야겠다는 생각을
매번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작년부터
‘차박’이라는 것에 대해서
살살 흥미가 올라오고 있었는데요.

드디어 첫 차박을 하게되었습니다.

와이프와 같이 했는데요.
(어른 두명)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아이오닉EV도
차박 가능합니다.

패스트백 형태
(해치백과 유사)

차량이기 때문에
차량 내부 공간확보가 쉬웠고,
(2열 폴딩)

​전기차이기 때문에
시동걸고 공조장치를 써도
큰 소음은 나지 않기 때문이죠.

저는 차박 초보자여서
아는 것이나 장비가 많지 않기 때문에
전부 집에있는 것을 활용해서
차박을 했습니다.

야간에 찍은 사진이 많아서
화질이 좋지 못한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 / 계획 / –

저는 차박 장소를
포항 호미곶 옆
새천년기념관 주차장으로 정하고
차박을 계획했습니다.

새천년기념관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대보리

​새천년기념관 주차장에는
넓은 주차장화장실,
전기차 충전소까지
설치되어 있어서
최적의 장소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호미곶은 경북지역에서
일출의 명소이기 때문에
특별한 추억도 남길 수 있죠.

 

– / 준비 / –

차박을 하기 전
차량의 내부를 깨끗하게
청소했습니다.

​특히 잠자리가 될 트렁크부분을
더욱 신경써서 청소했습니다.

차량 내부 청소가 끝나면
차박에 필요한 물품을 준비해야합니다.

제가 준비한 물품을 소개합니다.

1. 돗자리보다 조금 더 두꺼운
200×150 놀이방 매트
(에어매트를 쓰면 천장과 가까워지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2. 깔개, 이불, 베개(필수)
3. 긴 타월, 바지걸이 집게(2), 옷걸이(2)
4. 종량제 봉지와 비닐봉지
5. 먹을 것, 물품정리용 빈 수납박스,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기타 등등

헤드레스트에 걸 수 있는
차량용 놀이방 매트가 있다면
1열과 2열사이의 공간을
커버할 수 있는데
없기 때문에 아쉬웠습니다.
(구입예정)

떠나기전
차량에 미리 예행연습 해보았어요.
아이오닉EV의 뒷좌석을 접고
앞좌석을 살짝 당긴 후
매트를 펴면
딱 좋은 세팅이 되었습니다.

저는 초보자이기 때문에
별다른 평탄화는 하지 않았습니다.

아이오닉EV는 2열 시트 탈거 없이
2열 폴딩만 하면

대략 10~15도(?) 정도의 경사가
생기는 것 같습니다.
(시트 탈거는 불법입니다)

​그리고 1열과 2열 사이를 메꾸지 않았기 때문에
키가 170cm 이상이신 분은
머리를 트렁크 쪽으로 두어야
다리를 쭉 펴고 편하게 누울 수 있습니다.
(발목부터는 2열 시트에 걸쳐진 상태입니다
그래도 불편하지 않았어요!)

예행연습도 끝나서
차박하러 떠나기 전에
차에서 먹을 간식과 음식
준비했습니다.

차박이라는 특별한 경험에
맛있는 간식과 음식이 있으면
금상첨화이기 때문이죠.

 

– / 차박 / –

와이프의 퇴근시간에 맞추어
차박할 장소인
포항 호미곶 부근인
새천년기념관 주차장으로 출발했습니다.

거리는
집(대구)에서부터
약 122km 떨어진 곳입니다.

고속도로를 타고 가던 도중
영천 휴게소에 들려서
충전했습니다.
영천 휴게소에는
100kW급 1기, 50kW급 1기
총 2기가 설치되어 운영중이었습니다.

새천년기념관 주차장에 도착한 후
가장 먼저
전기차 충전기화장실부터 찾았습니다.

전기차 충전기는 1기 설치되어있었고,
바로 옆에 화장실도 같이 있었습니다.

주변 확인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누울 자리를 세팅했습니다.
앞좌석을 당기고, 2열을 접은 후
매트와 이불을 세팅했어요!

​또한, 창문을 살짝 열어두어
공기가 안팎으로 통하게 해두어야 합니다.
(살짝만 열면 벌레가 들어오지 못해요)

앞유리에서 뒷좌석이 보이는 것을 막아줄
가림막도 설치해야 합니다.
앞유리 커버가 없기 때문에
긴 타월에 빨래집게를 꽂은 후
썬바이저 고리에 각각 걸어주면 해결!

​옆면 창문은
2열에만 옷걸이에 긴 옷을 걸어 가렸습니다.

​2열 부분에 앉으면
허리는 완전히 펴진 못하지만,
그럭저럭 앉을 만 했습니다.

아이오닉EV의 2열+트렁크 공간에
어른 두명이 똑바로 누우면
어깨가 조금 닿습니다.

하지만 잘 때 똑바로 누워 자는 경우는
많이 없기 때문에
잘 때는 전혀 불편함을 겪지 못했습니다.

​다만,
머리가 트렁크 쪽으로 가다보니
뒷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가로등 불빛이
거슬리긴 했습니다.

차량 방전 방지를 위해
밤 12:30 경부터
새벽 5:30까지 시동 걸어둔 상태로
공조장치를 사용했으며,
설정은 에어컨 23.5℃ 1단입니다.

코나EV나 니로EV처럼
유틸리티모드가 있다면 좋았겠지만,
아이오닉은 없기 때문에 아쉽네요.

그래도 시동걸고 공조장치를 사용하면
어느정도 보장되기 때문에
안심은 되었습니다.
(하룻밤 사용할거니까요)

– / 소감 / –

첫 차박을 해본 경험으로는
아주 만족이었고,
와이프 역시 다음 차박은 어디서 할거냐고
물어볼 정도로 반응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전기차이다보니
시동을 걸어도
내연기관 차량의 묘한 매연냄새(?)가
나지 않아서
아주 쾌적하게 잤습니다.

배터리 사용결과는
69% → 62%로
약 7% 소모되었습니다.
차박하는데 아무런 문제없는
배터리 소모량입니다.

아이오닉EV에서 평탄화 없이
1열-2열을 메꾸지 않고
차박을 하려면
반드리 머리를 트렁크 쪽으로하는 것
좋은 것 같습니다.

몸쪽이 위로 경사지는 것보다
다리쪽이 위로 살짝 들리는 것이
취침에도 덜 불편하고
오히려 다리의 피로가 풀리는 듯 했습니다.
(기분탓일 수도 있습니다)

차박 간 추가로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물품은
차량용 놀이방 매트
(1열-2열 사이공간 보완),
앞유리 가림 커버,
옆 창문 가리개 입니다.

 

– / 마무리 / –

아이오닉EV로 차박하기 어렵다고
하신 분들도 많으신데,
개인적으로는 아이오닉EV도
차박하기에 불편함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이오닉EV 차주분들!

차박 할지 말지 고민만 하지마시고
일단
깔개와 이불, 베개만 가지고
집 가까운 곳으로
차박하러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요?

 

샤오진
셰프의 맛나는 전기차 the E.Vehicle

 

BMW i3 전기차에서 차박

2년 차 전기차 오너의 10문 10답 (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