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오닉 1호차 출고 후
만 4년이 되었습니다~

2016년 여름, 쏘나타 PHEV 를 점검하러 대전의 현대 서비스센터를 들렀다가 평소 관심이 많던 아이오닉(AE) EV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생각지도 못한 출고 1호차를 구입하게 되었다. 그 이후의 4년동안 개인적인 또는 직업적인 측면에서 무척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특히 내가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기를 좋아하던 것들 중 하나인 ‘자동차’라는 탈 것에서는 비가역적이고 불연속적인 변화를 겪게 되었다. 나는 다시는 내연차로 돌아가지 못하는 사람이 되어버린 것이다.

 

 

4년의 세월 동안~

이사를 5번 넘게 했고, 휴대폰은 두번 바꾸고, 메인으로 사용하는 노트북 컴퓨터의 마더보드를 한번 교체하는 4년의 세월 동안 아이오닉 전기차는 별 탈 없이 잘 일해 주었다. 자정까지 일을 하고 서울로 퇴근하는 길에 고속도로에서 한차례 저속 추돌 사고를 겪기도 하였으나, 신뢰성면에서는 초기 (구입하고 1-2개월 사이) 수 차례 베타 테스팅적 노고를 들였던 외에는 놀라울 정도로 아무 탈이 없는 바이다.

 

 

충전기 설치를 위해서

그 사이, 이사를 다니는 곳 마다 파워큐브 태그 설치를 하고 다녔고, 직장에서는 충전기 설치를 위해 시설팀을 늘 만나고 다녔던 것 같다. 이렇게 뚫다 보면 처음에는 생소해 하는 사람들도 많고, 전기차에 대한 미지의 공포 같은 것이 있어서 일단 반대하고 보는 사람들도 많이 만날 수 있었지만, 나중에는 배터리 전기차를 타는 사람들이 늘어가는 것을 보게 되고, 또 충전 시설들도 확충되는 것을 보니 뿌듯하기도 하였다. 때로는 경부하 시간에 이동형 충전기를 꽃기 위한 조용한 눈치 작전이 펼쳐지기도 하고 (◍’◡’◍);

(아래 사진의 기둥은 지금 우리 아파트의 가장 핫한 기둥중에 하나인데, 차데오닉 2대와 페리오닉 한대, 쏘나타 PHEV 한대와 모델 3 두대가 기둥에서 닿을 수 있는 사방 팔방에 주차를 하여 돌아가며 충전을 하고 있다. 태그가 100개가 넘는 아파트인데 이 기둥이 가장 핫한 것 같다.), 또 충전 스트레스를 경험하기도 하지만 말이다. (◉_◉)

 

설정 사진이 아님 (◍’◡’◍)

 

만 4년 자동차 정기검사

그리고, 만 4년이 되면 모든 승용차는 정기 검사를 받게 된다. 공교롭게도 집안의 차량 3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순수전기의 차이가 있다) 를 2015-2016년에 모두 구입하였기 때문에 순차적으로 이 시점이 도래하는데, 마지막 타자가 아이오닉 전기차이다. 이쯤 되면 아 꽤 오래 탔구나 하는 감정을 느끼게 된다. 역시 이번에도 대체 나는 왜 검사를 받으러 반나절을 들이고 검사비를 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을 갖는다. 꽤 형식적으로 보이는 검사를 또 이렇게 마친다.

 

정기검사를 받을때는 사진을 찍으면 안된다고 제지를 당해, 검사를 다 받고 나오는 길의 검사소구내에 차를 세우고 찍었다. (◉_◉)

 

만 4년된 배터리의 상태는?

4년간 배터리 성능이 떨어졌을까? 내 차는 주행거리가 전기오닉 치고는 많은 편이 아닌데 (아직 8만도 되지 않았다.) SOH 는 아직 감소되지 않은 상태이다. 주행가능거리 또한, 전기차용 전천후 UHP 타이어에 가까운 한국타이어 AS-EV 를 장착한 상태인데도 만족스러운 상태이다. 요즘에 나오는 대형 배터리 (푸조) 또는 초대형 배터리 (메르세데스 벤츠, 아우디) 를 장착한 전기차들이 300km 를 못가거나 또는 겨우 가는것 같은데, 이제는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28.8kWh 배터리의 노병의 레인지가 250km라니.

 

 

그리고 나면 지난 1년 전, 3년차 시점에는 어떤 이야기를 하였는지 돌아보게 된다. (조만간 EVPOST에 올리겠습니다.) 이 차를 구입한 초기에는 아주 짧은 기간마다 경과를 기록했던 것 같은데, 마지막으로 차량 보유기를 쓴 후에 이번에는 1년이나 훌쩍 지났다. 1년전 글을 보니 당시의 힘듦이 주마등처럼 떠오르는 것을 느낀다.

글을 들여다 보니, 당시에는 집밥이 없어서 고생이었던 것 같다. 세 들어 사는 아파트에서는 파워큐브를 무슨 이유에서인지 2년 넘게 사는 동안 계속 안해주다가, 이사를 나오는 마지막 달에 보니까 갑자기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고 있더라. 그런데 편도 50km 의 출퇴근 (부천-분당) 을 매일 하려다 보니 끊임없는 급속충전으로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지금은 집밥이 있으니, 부부가 아이오닉 전기차와 쏘나타 플러그인을 출퇴근용으로 적극 사용하는 데 아무런 불편함이 없다.

그 외에는 AS EV 의 우수성과 초경량 휠의 우수성에 대해 언급하였고 (지금도 동의한다), 세차가 필요없음을 제시하였고 (지금도 동의한다) 자동차 회사는 전동화 시대의 신차가 가지는 상품성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게 될 것임을 언급하였다 (지금은 보다 더 강력히 동의한다).

 

4년간 8만 km의 주행
비용 절감으로 공짜로 보유한 격

4년간 8만 km을 주행하였고, 이제 보유비용 절감을 통해 차는 공짜로 한대 가지게 된 격이 되었다 (1년 전의 언급 – “심리적 회계 장부 상에서는 자동차가 양의 현금 흐름을 만드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량의 컨디션은 신차와 거의 동일하므로, 과거 내연차량 (특히 내연차는 계획된 구형화planned obsolescence 가 난무하므로..) 을 보유할 때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

 

 

자동차 구입과 유지에 대한
가치관을 모두 바꿔놓은 중대 사건

하지만, 교체구매의 비중이 앞으로 증가되면서 신제품 전기차량의 가치 제공 (value proposition) 이 기존 유저들에게 무엇이 되어야 할 지를 짜내는 것이 앞으로 제조사들이 과제가 될 수도 있겠다….지난 17년 간의 나의 자동차 생활 중에, 아이오닉 전기차를 선택한 것은 자동차의 구입과 유지에 대한 기존 가치관을 모두 바꿔놓는 하나의 중대한 사건이 되었다. 지금부터 1년이 경과된 후에는 내 차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앞으로 1년 동안도 지금까지와 마찬가지의 만족을 줄 것인지가 벌써 궁금해진다. “)

얼마전 자동차에 대해서 긴 세월동안 많은 이야기를 나누던 분을 오래간만에 만나게 되었다. “형, 저는 요새 그냥 차에 관심이 없게 되어버렸어요. 좋다는 전동화차를 다 타봐도 그게 그거에요.” 그는 깜짝 놀란다. 일상생활에서 안정적인 교통수단으로 시간, 비용 부담이 없이 자리한 두 전기차가 이대로 유지만 되면서 자동차가 내 삶에서 차지하는 인지적 부하는 점차 감소되어 가는 것이다.

반면 거함거포성 전기차의 가격표는 갈수록 천정부지로 솟고 있고, 교체 비용을 생각하면 아찔하기 짝이 없다 (10년치 술값 이런식으로 계산해 보면..). 출퇴근 시간에 휴식이나 공부, 또는 PC를 이용한 업무 수행이 가능한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차량이라면 평일 기준 하루 3-4만원 수준의 지출 용의가 있어, 수천만원의 교체 비용이 변호 (advocate) 되지만 그 외라면 아무래도 의미가 없다.

이렇게 또 가지고 있는 아이오닉을 계속 타게 된다. 대중을 위한 상당히 완성도 높은 레벨 3 자율주행 전기차는 한참 멀었으니까. 내년의 NE 도 그 정도는 아닐 것이다.

 

결론 계속 타자!

결론. 계속 타자. 이 차는 자동차라는 젊은 남자의 불타는 취미 하나를 없애준 놀라운 녀석이었고, 인생의 현금흐름 설계에 까지 큰 영향을 준 고마운 선생님이었다. 차량의 컨디션은 다행이도 아직 신차급. 앞으로 한동안 별 문제 없이 계속 이대로만 컨디션을 유지해주길 진심으로 빈다. 한 해 후는 어떤 모습일지?

 

감격한 박사
전기 모빌리티에 관한 사변(思辨)과 잡설(雜說)

 

테슬라 오토파일럿만 있는 것은 아니다. EP3 확장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