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전기차 콘셉트 45 – 추억의 포니를 기반으로 한 모델링이다

 

현대차의 새로운 전기차 NE

현대차에서 드디어 새로운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했다 다수의 언론매체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노조 조합에 NE 생산계획을 공개하였다고 한다. NE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서 E-GMP(Electric-Globa Modular Platform)을 탑재 한 것으로서 이 모델에서 첫 번째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기차는 콘셉트 45를 기반으로 외형이 결정될 듯한데 콘셉트 45는 지난해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하였고 이것의 외형은 현대차에서 기존의 전기차 유저들의 니즈를 반영해 외형을 포니에 맞추어 개발한 컨셉카였다.

 

 

현대차의 포니는 1975년에 출시된 차량으로 프로젝트 코드명이 110이었고 미쓰비시 새턴 엔진에 배기량이 1,238cc/1,439cc로 FR 구동방식을 채택한 차량이었다. 마력은 각각 80마력과 92마력으로 수동 4단 또는 자동 3단의 변속기를 탑재 한 차량으로서 현대차의 상징과도 같은 차량이었고 국내에서 많이 팔렸기 때문에 여러 사람들의 기억에 남아 있는 차량이다. 이 차량은 현재도 운용 가능한 차량이 남아 있으나 수가 그리 많지 않아 수집가들 사이에서는 널리 알려진 차량이기도 하다.

 

 

포니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만들어지는 전기차 NE는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아직은 미지수이다. 위에서 보이는 디자인은 말 그대로 콘셉트고 여기서 많은 변형이 이루어 질듯 한데 전기차를 구매하고자 하는 예비 유저들과 기존에 전기차를 타고 있는 사람들에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내부 공간이 현재 현대/기아차에서 나와 있는 전기차들 보다 더 넓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이 부분 또한 기대가 되고 있는데 아직 확실한 자료는 없어 궁금증만 자아내고 있다. 또한 출시 일자가 내년 1월에 양산이라고 하였으니 아마도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맞추어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이 대게 1월 말에서 2월 초에 결정되므로 그 이후 출시가 될 것으로 예상해 본다.(노조와 합의가 제대로 된다면…) 가격대는 현재 나와 있는 차량들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되며 스펙 또한 다를 것으로 보인다.

외형적으로는 사진에서 보다 싶이 특이한 부분은 사이드 미러가 없다 이는 외부의 카메라를 이용하여 실내 부분에 밖이나 뒤를 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사이드 미러 자체를 없앤 것이다. 이 기술은 이미 현대모비스에서 컨셉카에 적용하여 기사화된 적도 있고  웬만한 자동차 회사라면 알려진 기술이기 때문에 적용하는데 큰 무리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 studiodenley, 출처 : Unsplash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충전 부부인데 매체들에 따르면 급속충전 15분 만에 80%를 채울 수 있다는 것인데 지금의 충전 패턴으로 볼 때 급속으로 100%를 채우려면 30분 이상은 걸릴 것으로 보인다.(배터리 특성상 수명에 영향을 미칠수 있으므로 급속충전으로 100%를 채우는건 하지 말아야 하는 행동이다)

왜냐하면 현재도 40분 만에 80%를 채울 수 있다고 선전하지만 충전하는 데 있어 충전 시 초기 진입 시와 80% 이상 충전 시 테이퍼링 구간이 존재하므로 실제로는 1시간 20분 이상 걸린다.

 

 

배터리는 SK이노베이션 제품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70KWh 이상 급의 배터리가 채용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에 따라 354Km~450Km를 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마도 코나 EV나 니로 EV가 그랬듯이 배터리 용량에 따라 2가지 모델로 나뉘어 출시할듯하며 연비가 5~6KW가 될 것 같다. 이것은 현재 코나 EV나 니로 EV에 보다 조금 떨어질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아무래도 차체가 커지고 무거워지면서 이에 따른 연비 손실은 어쩔 수 없을듯하다. 그래서 위와 같은 연비를 예상하는것 같다.

그러나 현재 출시된 전기차들을 빗대어 생각 해 보면 실제 주행 연비는 더 나올것으로 기대된다. 연비운전을 하면 1회 충전후 600Km는 거뜬 할것으로 여겨지며 일반적으로 운전을 한다고 해도 500Km는 넘을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겨울철에 배터리의 효율과 더불어 난방을 어떤식으로 하느냐가 관건이겠지만 이쪽 부분에서 아직 이렇다할 기술적 발전이 없어 히팅팩 또는 윈터팩이라는 기술이 그대로 적용될것으로 보여진다.

 

 

전기차를 좋아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현대차의 이러한 발표에 관심이 많이 가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정부에서 이미 전기차의 충전료 인상을 발표하였고 올해 6월부터는 단계적 인상을 할 예정이므로 전기차에 대한 메리트가 하나둘씩 사라져 가고 있는 마당에 예전과 같은 인기를 누릴 수 있는지는 미지수이다. 더욱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자동차 판매량이 급감하고 그에 따라 전기차 판매량도 떨어지고 있는 시기라서 걱정이 되고 있는 시점이기도 하다.

또한 고질적인 현대차의 노조 협상도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 현대차의 계획 대로라면 전기차 보조금이 결정되는 시기에 맞추어 2021년 2-3월 즈음에 시판이 될 듯한데 전기차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그 시기라도 잘 맞추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마키님
전기차에 관심이 많은 코나 EV 유저

 

42,000km 주행한 코나 EV의 배터리 상태